>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낙연 총리 "文정부 도시재생 뉴딜사업…'265곳' 반환점 돌아"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 주재한 이 총리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6:0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문재인 정부는 2017년부터 5년 동안 500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오늘 상정된 신규사업 선정안을 승인해 주신다면, 모두 265곳이 사업대상으로 확정된다. 반환점을 도는 셈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8 dlsgur9757@newspim.com

이 총리는 “오늘 논의할 안건은 3건”이라며 올해 하반기 신규사업 선정안, 작년 선정사업 2곳의 선도지역 지정안, 도시재생 인력양성 방안을 상정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산업화, 도시화와 함께 급조된 도시들이 이제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쇠퇴와 노후에 직면했다”며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배경을 언급했다.

이어 “오늘 상정된 신규사업 선정안을 승인해 주신다면, 모두 265곳이 사업대상으로 확정된다. 반환점을 도는 셈”이라며 “우리는 재생을 거치면 어떤 도시가 출현할 것인지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이제 주민들이 그리는 도시는 과거 팽창기의 도시와는 많이 다르다. 지방은 인구 감소를 넘어 소멸을 걱정한다”며 “주민들은 환경, 건강, 안전, 문화, 그리고 매력이 확보된 사람 중심의 도시를 요구한다. 도시재생은 그런 변화에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올해 4월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공공부문부터 건축물을 개선하기로 했다. 뛰어난 건축물 하나만 있어도 도시의 매력과 경쟁력을 높이는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공공의 그러한 노력을 민간으로 확산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그런 건축물 디자인 개선이 도시재생사업과 함께 상승효과를 내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도시재생은 주민의 삶을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해야 한다”며 “전남 순천시의 재생지역은 5년 동안 사회적 경제조직 40개 육성, 유동인구 160% 증가, 주민만족도 91% 달성 등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