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고삐죄는 '재정집행'…홍남기 부총리 "불용 규모 최소화해야"

재정집행점검 '관계장관회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10:5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정부가 90% 이상의 재정 집행을 위한 고삐 죄기에 돌입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8일 오전 서울청사에서 재정집행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재정 집행 실적을 점검했다.

3분기까지 중앙재정 집행률은 78.5%다. 같은 기간 지방재정과 지방교육재정 집행률은 각각 63.1%, 71.9%다.

홍남기 부총리는 연말까지 재정 집행을 최대화하는 등 중앙재정 97% 이상, 지방재정 90% 이상, 지방교육재정 91.5% 이상 목표를 독려했다.

홍 부총리는 목표 달성을 위한 예산 불용 최소화도 주문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사업별 미집행 예상 규모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불용 규모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집행이 부진한 사업은 사전절차 단축 등으로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0월 8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재정집행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경기 부양 효과가 큰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집행도 독려했다.

홍 부총리는 "경기 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기 편성된 정부의 소비·투자 지출 항목에 대한 적극적 집행이 필요하다"며 "행정안전부와 교육부는 연례적으로 이월 규모가 큰 지방재정과 교육재정의 시설비 집행 관리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는 SCO 등 시설비 사업 규모가 큰 사업 중 집행 부진이 예상되는 사업을 사전 파악해 전액 집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5조8269억원 규모인 추가경정예산도 연말까지 전액 집행하라고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모든 부처가 현재의 경제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가능한 모든 행정 역량을 동원해 집행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