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하원, 국방부·예산관리국에 우크라 군사지원 보류 문서 제출 요구

  • 기사입력 : 2019년10월08일 06:5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8일 0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 하원이 국방부와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에 우크라이나 군사지원 보류와 관련한 문서 제출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보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압박 수위를 높였다고 7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탄핵 조사를 주도하는 정보·외교·정부감독위원회 등 하원의 3개 상임위 위원장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러셀 보우트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대행에게 서한을 보내 오는 15일까지 관련 서류를 넘겨줄 것을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 앞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4억 달러의 군사원조를 연기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위원장들은 서한에서 "자료들은 러시아의 침략에 대항하기 위해 의회가 책정한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요한 군사 지원을 보류하기로 한 백악관의 결정 뒤에 숨겨진 이유를 조사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트럼프가 2020년 미 대선에 개입하도록 우크라이나를 압박하고, 러시아의 침략에 맞서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의회가 제공한 군사 지원을 보류함으로써 국가 안보를 얼마나 위태롭게 했는지, 또한 이 문제들을 은폐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위원회들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회의 소환 요구를 따르지 않는 경우 "하원의 탄핵 조사에 대한 방해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와 예산관리국은 즉각적인 논평 요청을 거부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