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NH농협손보 오병관 대표, 태풍 ‘미탁’ 피해 현장 방문

경북, 강원 지역 돌며, 태풍 피해 점검 및 지원방안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5:14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가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소재 과수 농가와 강원도 삼척과 동해 소재 상가 건물 등의 침수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농가와 주민을 위로했다고 NH농협손보가 7일 밝혔다.

이날 현장 방문은 지난 주 기록적인 ‘물폭탄’을 퍼붓고 지나간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한 사고조사를 독려하기 위해서다.

오 대표는 과수원과 침수 피해 창고 등 현장을 둘러보며 농가의 애로사항을 들은 후, 함께한 지역 담당자들과 농가 경영손실 최소화를 위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오병관 대표는 ”최근 연속된 가을 태풍으로 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농협손해보험은 농가의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H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이사는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소재 과수 농가와 강원도 삼척과 동해 소재 상가 건물 등의 침수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농가와 주민을 위로했다. 오병관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손규삼 대구경북능금농협 조합장(사진 오른쪽), 농가 등과 함께 태풍 피해 현장을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NH농협손해보험]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