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학연 디스플레이 전문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머리 맞대

'제10회 디스플레이의 날' 기념식 개최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발·양산 등 유공자 40명 포상

  • 기사입력 : 2019년10월07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와 산학연 관계자들이 모여 한국의 디스플레이 산업을 재조명하는 기회를 가졌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는 7일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10회 디스플레이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 메가박스 U+브랜드관에서 열린 갤럭시 폴드 5G(Galaxy Fold 5G) 개통행사에서 담당 직원들이 시민들에게 새롭게 출시된 갤럭시폴드를 선보이고 있다. 2019.09.06 alwaysame@newspim.com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 '디스플레이의 날'은 국내 디스플레이 패널 수출이 연 100억달러를 돌파한 2006년 10월을 기념해 2010년부터 매년 기념식을 개최해왔다. 

산업부는 이번 행사에 대해 "경쟁국의 대규모 투자에 따른 추격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공급망 불안 등 어려운 대외 환경을 극복하고, 디스플레이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 유지를 다짐하는 자리로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불확실성 증대와 폴더블·롤러블 등 혁신적인 폼팩터의 등장이라는 기회 속에서 미래를 철저히 대비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 디스플레이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 유지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선점 지원,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 구조 마련, 민간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과 투자애로 해소 등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위기를 디스플레이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되도록 산·학·연·관이 힘을 모아 '흔들리지 않는 디스플레이 강국'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디스플레이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등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디스플레이 산업 유공자 40명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다. 

세계 최초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발·양산과 중소형 OLED 수출 확대에 기여한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이 은탑 산업훈장을 수상했다. 또 일본에 의존하던 습식세정장비와 건식식각장비 등을 국산화해 수입대체 및 산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임관택 케이씨텍 사장이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 외에도 중소기업과의 공동 기술개발로 장비 국산화에 기여한 정진구 LG디스플레이 상무, 세계 최초 폴더블 본딩장비 개발에 성공한 강원일 파인텍 대표가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