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북미 실무협상 결렬 당일, 김정은·시진핑 '북중 친선' 강조

북중 수교 70주년 축하 축전 통해 북중 관계 강화 천명
김정은 "조중 친선 전면 부흥", 시진핑 "조중관계 수호·발전"

  • 기사입력 : 2019년10월06일 12:5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6일 12: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외교 관계설정 70주년을 맞아 상호 축전을 주고받으면서 북중 친선을 강조했다.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당일, 북중이 친선관계를 강조하고 나선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6일 공개한 축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두 나라 인민의 귀중한 재부인 조중 친선의 훌륭한 전통을 꿋꿋이 이어나가며 친선협조 관계의 전면적 부흥을 이룩하려는 것은 나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악수하고 있는 북중 정상 [사진=바이두]

김 위원장은 "나는 총서기 동지와 굳게 손 잡고 조중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염원에 맞게 조중 친선을 세상이 부러워하도록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며 친선과 단결의 위력으로 사회주의 위업과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굳건히 수호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중국 인민이 총서기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모든 난관과 도전들을 극복하고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에서 결정적 승리를 이룩함으로써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꿈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불패의 조중친선은 사회주의 위업의 한길에서 영원불멸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진핑 주석도 역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축전을 통해 "70년 전 중조 두 나라가 공식적인 외교관계를 맺은 것은 두 당, 두 나라 관계역사에서 획기적이고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70년간 두 당, 두 나라 역대 영도자들의 관심과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전통적인 중조 친선은 복잡다단한 국제 정세와 변천하는 시대의 시련을 이겨내면서 끊임없이 발전하고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굳건해졌다"면서 "전통적인 중조친선은 두 당,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중조 관계를 훌륭히 수호하며, 공고히 하며,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시종일관하고도 확고부동한 방침"이라며 "나는 중조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위원장 동지와의 호상 신뢰와 우의를 귀중히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