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중국 핫!이슈] 건국70주년 애국영화 물결, 인도영화에 류창둥 머그샷, 쓰촨 대지진 구조견 숨져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9월 30일~10월 4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중국 건국 70주년, 애국주의 영화 극장가 점령

올해 건국 70주년을 맞아 중국에서 애국 분위기가 한껏 고조되면서 애국주의 영화들이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3일 중국상보는 중국 영화정보 사이트인 마오옌(貓眼)의 데이터를 인용해 영화 ‘나와 나의 조국’이 10월 2일 개봉 3일 만에 박스오피스 10억 위안(약 1679억원)을 돌파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나와 나의 조국’은 올해 영화 수입 10억 위안을 달성한 7번째 영화가 됐다.

같은 시간 ‘중국 기장’과 ‘등반자’는 각각 박스오피스 7억 위안(약 1175억원)과 4억 위안(약 671억원)을 넘어섰다.

영화 ‘나의 나의 조국’이 10월 2일 개봉 3일 만에 박스오피스 10억 위안을 돌파했다. [사진=바이두]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연휴(10월 1~7일) 대목에 맞춰 지난 9월 30일 나란히 개봉한 이들 애국주의 영화는 개봉하자마자 무서운 기세로 중국 극장가를 휩쓸고 있다.

현재 ‘나와 나의 조국’, ‘중국 기장’, ‘등반자’ 순으로 박스오피스 상위 3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나와 나의 조국'은 △신중국 설립 △첫 원자폭탄 실험 성공 △홍콩 반환 △베이징 올림픽 △유인우주선 선저우 11호 발사 등 7가지 주요 사건을 다룬 옴니버스 영화다.

'패왕별희'의 천카이거(陳凱歌)를 비롯한 중국 명감독들이 공동 연출한 이 영화에는 황보(黃渤), 장이(張譯) 등 톱스타들이 대거 등장한다.

'중국 기장'은 지난해 5월 쓰촨항공 여객기가 고도 1만m 상공을 비행하던중 조종석 유리창이 깨지는 긴급상황에서 안전 착륙을 시도해 승객 모두가 무사 귀환한 기적적인 사건을 영화화했다. 영화 주인공의 기장 역은 애국주의 영화 '홍해작전'에 출연했던 장한위(張涵予)가 맡았다.

'등반자'는 1960년 에베레스트산 북쪽에 최초로 오른 중국 등반대를 그린 영화로 중국 최고의 티켓 파워를 가진 우징(吳京)을 비롯해 장쯔이(章子怡), 후거(胡歌) 등이 주연으로 나섰다.

◆ 중국 징둥 회장 머그샷, 인도 영화에 등장

지난해 성폭행 혐의로 물의를 빚었던 류창둥(劉強東)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징둥닷컴 회장의 머그샷(범인 식별용 얼굴 사진)이 인도 영화의 예고편에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3일 중국 매체 텐센트에 따르면 해당 인도 영화는 액션 영화 ‘WAR’로 지난 10월 2일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서 극 중 악역의 지명수배사진으로 류창둥 회장의 머그샷이 쓰였다.

인도 영화 예고편에 등장한 류창둥 회장의 머그샷 [사진=바이두]

징둥 측은 예고편 속 지명수배 사진이 류창둥의 머그샷과 같은 사진임을 확인하고 향후 관련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영화가 고의로 류창둥의 머그샷을 사용했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류 회장은 지난해 8월 31일 미국 미네소타대 경영대학원 박사 과정 중 학교가 제공한 숙소에서 중국인 여대생을 강간 시도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증거 불충분으로 다음 날 곧바로 풀려나 경영 일선에 복귀한 후에도 수사가 진행됐으며, 같은 해 12월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류 회장은 중국 2위 전자상거래업체 징둥닷컴의 창업자다. 2016년 중국 부호 순위 16위에 올랐으며,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밀크티녀’ 장쩌톈(章澤天)의 남편이다.

◆ 15명 생명 구한 쓰촨 대지진 마지막 구조견 숨져

지난 2008년 쓰촨(四川) 대지진 당시 구조 활동에 투입됐던 마지막 생존 구조견이 지난달 29일 숨졌다.

3일 중국매체 봉황망에 따르면 2008년 쓰촨 대지진 때 15명의 목숨을 구하며 맹활약했던 구조견 선후(沈虎)가 뇌졸증을 앓다 14세에 목숨을 거뒀다. 사람나이로 치면 88세다.

쓰촨 대지진에 투입됐던 구조견 선후의 생존 당시의 모습 [사진=바이두]

선후의 담당 조련사는 중국 SNS 웨이보를 통해 “아가야, 잘가렴. 천국에선 아프지말고”란 글을 통해 구조견의 죽음을 애도했다.

저먼 셰퍼드종인 선후는 2006년 선양(沈陽)경찰견센터에서 태어났다.

쓰촨성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던 2008년, 당시 3살이던 선후는 폐허가 된 지진 현장에서 14일간 사투를 벌이며 15명의 인명을 구했다.

많은 이들의 목숨을 구한 선후는 당시 강도 높은 구조 활동으로 후유증을 앓게 됐다. 수분 섭취 부족으로 요결석이 생겼고, 폐허 현장에 가득했던 먼지 때문에 심폐 기능에도 문제가 생겼다.

이후 회복 기간을 거진 후 구조견으로 활발히 활동하다 2016년 12월 현업에서 떠났다.

지난 2018년 말 뇌졸중에 걸리면서 건강이 크게 악화됐다. 1년여 동안 병원에서 여러 차례 치료를 받았으나 지난 29일 결국 세상을 떠났다.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