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장 > 알림

뉴스핌-하노이대 한·베문화교류센터, 교류·교육사업 MOU

지속적인 네트워크 구축- 인적 교류 추진
"베트남 성장 잠재력 아직도 많아"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5:05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정태선 기자 =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과 베트남 하노이대학교 한베문화교류센터 (이하 HANU- KVCC)는 4일 한국과 베트남간 교류와 교육사업 확대를 위해 협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포괄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뉴스핌과 HANU- KVCC은 한국-베트남간 인력 교류 및 교육 훈련, 두 기관이 주최하는 행사에 대한 상호초청 및 참여, 두 나라 기업의 상호투자 촉진을 위한 컨설팅서비스 등에 구체적으로 협력하고 사업모델을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이날 여의도 뉴스핌 본사에서 진행한 협약식에서 팜 티 옥(Pham Thi Ngoc) 하노이대 한국어과 학과장은 "급성장하고 있는 베트남은 아직도 성장 잠재력이 많은 나라"라며 "두 기관이 협력해서 베트남 진출에 관심있는 한국 기업들과 투자자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베트남 인재를 양성하는 일에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응웬 티 탄 후옌(Nguyen Thi Thanh Huyen) 하노이대 한국어과 교수도 "하노이대 한국어과 학생들은 졸업도 하기전에 이미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 전원 취업하고 있다"면서 "두나라간 투자와 교류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필요한 인재 육성에 역할을 담당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현태 뉴스핌 부사장은 "상호 신뢰 속에서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검증된 인적교육 프로그램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기업 컨설팅서비스, 고위급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협력 모델을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채천석 뉴스핌 글로벌아카데미 베트남연구소장은 "베트남에서 한국어 교육 수요가 증가하고 한국에서도 베트남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으므로, 하노이대와 협력해 교육 과정을 만들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하노이대학교(HANU)는 6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베트남 국립대학으로 예전 하노이외국어대가 종합대학으로 탈바꿈하면서 이름을 바꾼 것이다. 재학중인 한국어과 학생만 1000여명으로 한-베트남 인재 양성의 산실로 인정받고 있다. 

한편 뉴스핌은 오는 11월 14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하는 ' 2019 뉴스핌 신남방포럼(2019 Newspim New Southern Forum)'에서도 HANU- KVCC와 협조해 한-베트남 교류를 지원하고 협력할 수 있는 유력 인사들을 대거 초청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뉴스핌과 베트남 하노이대학교 한-베 문화 교류센터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뉴스핌에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오른쪽부터 신현태 뉴스핌 부사장 겸 뉴스핌글로벌아카데미 부원장, 팜 티 옥 하노이대 한국어학과장, 채천석 뉴스핌 글로벌아카데미 베트남연구소장, 응웬 티탄 후옌 하노이대 한국어과 교수, 박승윤 뉴스핌 상무. 2019.10.04 kilroy0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