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CJ 장남부터 홍정욱 딸까지, 가방에 마약 버젓이…선 넘은 도덕적 해이

'대담한 수법'으로 공항 통과하려다 덜미 '물의'
"오랜 해외생활…한국적 규범 못익힌듯" 지적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7:26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최근 재벌가를 비롯한 유력 인사 자녀들이 마약에 손을 댔다가 잇따라 적발되면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버젓이 가방에 마약을 담고 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는 대담한 수법에 일각에서는 부모의 사회적 지위를 믿고 도덕적 해이에 빠져 마약범죄를 저지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일 검찰과 관세청에 따르면 홍정욱(49)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의 딸 홍모(18)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마약을 밀반입하다 적발됐다.

당시 홍씨는 자신의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에 액상 대마와 환각제인 LSD, 애더럴 등 신종 마약을 나눠 담고 버젓이 공항검색대를 통과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수법은 앞서 인천공항으로 신종 마약을 밀반입하다 적발된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장남 이선호(29) 씨와 비슷하다.

검찰 /김학선 기자 yooksa@

이씨는 지난달 1일 인천공항에서 변종 마약인 대마 카트리지 수십여개를 여행용 가방 속에 숨겨 들어오다 공항 세관에 적발됐다.

이씨도 당시 여행용 가방(항공화물)과 신체에 마약류를 나눠 담아 공항검색대를 통과하려는 대담한 수법을 보였다.

기내용 가방 등은 입국 과정에서 첨단 장비로 검사를 받는 탓에 적발될 가능성이 크다. 이씨나 홍씨처럼 마약을 밀반입 하면 그만큼 위험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홍씨와 이씨 모두 별다른 은닉 방법 없이 마약을 소지하고 들어오는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보인 것이다.

홍씨를 포함해 유력 인사 자녀의 마약 적발은 최근에만 4건에 달한다. 지난달 6일에는 SK그룹 창업주 손자 최모(31) 씨와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 정모(28) 씨가 대마 흡연 혐의로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일부에선 유력 인사 자녀들이 법적 처벌조차 두려워하지 않는 등 심각한 도덕적 해이에 빠져 마약범죄를 저지른다고 지적한다. 특히 해외에서 오래 거주한 탓에 한국적 규범을 습득하지 못했고 마약범죄의 중대성도 인식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최근 마약에 손을 댔다가 적발된 유력 인사 자녀들의 특징은 열외없이 해외에서 오랜 유학생활을 했다는 것”이라며 “비교적 마약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에서 생활한 것인데 세관에 적발될 위험을 무릅쓰고 마약을 가져와야 할 정도로 중독을 겪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상희 건국대학교 로스쿨 교수도 “통상 해외에서 오랫동안 생활한 사회지도층 자녀들은 한국의 기본 규범이나 법감정을 체득할 기회가 없었을 것”이라며 “마약에 대한 인식 자체가 한국에서 성장한 사람들과 다소 다를 수 있다고 보는 게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