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쉽 측 "'프듀X101', 조작 의혹에 협력사 조사 중…성실하게 협조"(공식입장)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3:5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Mnet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이 소속사로 확대된 가운데, 스타쉽 측이 입장을 밝혔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1일 뉴스핌에 "프로듀스 프로그램 순위조작 의혹 관련해서 CJ ENM을 조사하고 그 과정에서 협력사들도 일괄적으로 조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101명의 연습생들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Mnet <프로듀스 X 101>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4.30 dlsgur9757@newspim.com

이어 "경찰의 협조 요청에 대해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복수 가요관계자 말을 빌려 경찰이 이날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X1 멤버들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앞서 '프로듀스X101' 조작 의혹은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공개된 시청자 문자 투표 결과가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불거졌다. 일부 국민 프로듀서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제작진과 성명 불상의 소속사 관계자들을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 고발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