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건국 70주년 중국 역대급 축하행사, 열병식·축하공연 10대 관전 포인트

역대 최대 규모 열병식과 공개할 첨단 무기 초미의 관심사
대규모 퍼레이드와 축하행사로 중국 전역이 축제 분위기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08: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이 축제분위기속에 1일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건국 70주년 국경절 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했다.  이날 오전에는 국경절 행사의 핵심 프로그램인 열병식이 열린다. 이미 국내외 매체를 소개 수차례 소개됐을 정도로 올해 열병식은 과거에 비해 성대하고 웅장하게 치러질 전망이다. 열병식과 함께 대규모 퍼레이드와 축하 공연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어서 이날 전 중국이 축제의 분위기에 휩싸일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매체가 소개한 2019 국경절 열병식과 주요 행사의 핵심 관전 포인트를 소개한다.

중국은 1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국경절 경축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중국 중앙(CC)TV 생중계 방송 캡쳐>

오전: 열병식 

1. 역대 최대 규모, 1만 5000명 병사 사열 받아

올해 열병식은 역대 최대 규모로 분위기를 압도할 전망이다. 총 59개 제대, 연합 군악대로 구성된 열병식 은 참여 군인이 1만 5000명에 달한다. 이 밖에 군용기 160대, 각종 무기장비 580대가 동원된다. 열병식 행사는 크게 열병식과 분열식 두 단계로 나뉘어 총 8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2. 여성 장군 최초 사열, 사열 장군 수 역대 최다

사열에 나서는 장군 수도 역대 최대 규모다. 거의 모든 방진 대열에 장군급 군인이 지휘관으로 배치된다.열병식 행사에선 처음으로 여성 장군 사열도 진행될 예정이다. 여 장군 두 명이 한 여군 방진 대열을 전담 지휘한다.

3. 유엔 평화군, 과학기술군 등 새로운 대열 등장

과거 열병식에 편입되지 않았던 새로운 구성의 방진 대열도 대거 추가됐다. 평화 유지군 대열 ,국방 과학기술군 대열, 국방기관 행정관리 대열 등이 처음 열병식에 등장한다.

중국은 국제연합(UN)의 7개 평화유지 임무지역에 2500여 명의 평화유지군을 파견했다. 또한 8000명 규모의 평화유지 부대를 운영, 필요시 작전에 투입될 수 있도록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평화유지군 대열을 통해 국제 사회 안정과 반 테러리즘에 대한 중국의 역할과 공헌도를 과시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 과학기술군 대열은 국방대학, 군사과학대학, 국방과학대학 소속 군인들로 구성된다. 전체의 70% 이상이 석·박사 출신의 고학력 엘리트 계층이다. 국방 관련 교육기관 등 행정 관리를 담당하는 인원도 별도의 방진 대열을 구성해 열병식에 참가한다.

4. 무인 첨단 장비 최초 등장

첨단 무기 퍼레이드는 이번 열병식의 주요 관점 포인트 중 하나다. 차세대 대륙간탄도미사일 둥펑(東風)-41이 등장할 지도 초미의 관심사 중 하나다. 열병식 준비 과정에서 중국이 첨단 무기에 대한 부분을 철저히 보안에 부친 상황이라 어떤 첨단 무기가 새롭게 등장할지는 열병식이 진행돼야 알 수 있다.

그러나 올해 열병식 무기 퍼레이드의 트렌드는 이미 감지됐다. 최신 정보화, 자동화, 무인화 기술이 적용된 장비들이 대거 등장, 중국 국방기술의 선진화를 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다수의 무인 첨단 장비가 열병식에 동원될 것으로 중국 매체는 전망했다.

열병식 종료 후 : 퍼레이드

1. 70대 화려한 퍼레이드 카 동원

화려한 축제도 함께 진행된다. 나라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이날 약 10만 명의 관중이 베이징 중심가 창안제(長安街)에서 풍성한 퍼레이드 행사를 참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70개의 퍼레이드카와 36개 방진대열이 동원된다.

2. 택배 배달원, 광장춤 아줌마 등장

올해 퍼레이드 행사에는 친서민적 요소도 대폭 가미됐다. 중국 각계각층, 각 민족을 아우르는 인사들이 퍼레이드에 참가한다. 택배 배달원, 광장춤 아줌마 등도 등장할 예정이다. 

3. 7만 마리 비둘기와 풍선 하늘로 비상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떼도 중국 건국 70주년을 축하하는 비행에 나선다. 행사 주최측은 7만 마리의 비둘기를 날려 보낼 계획이다. 또한 7만 개의 풍선도 함께 하늘로 띄울 예정이다.

2018년 국경절 퍼레이드 행사 장면 <사진=바이두>

저녁: 축하행사와 공연

1. 행사 참가 전원 '나와 나의 조국(我和我的祖國)' 합창

축하 공연은 1일 저녁 8시부터 천안문 광장에서 90분 동안 진행된다. 전체 행사는 주제 공연, 중심 합동 공연, 군중 공연과 불꽃놀이의 네 단계로 구성된다.

중심 합동 공연의 경우 중국 각 성을 대표하는 3650명의 예술인으로 구성된 예술단이 각 지역 특징을 예술로 승화에 표현해낼 예정이다. 중국인의 귀에 익은 노래 40곡도 공연된다. 그중 대표적인 애국 가요 '나와 나의 조국' 등 16곡은 공연자와 관객 전체가 함께 '떼창'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 세계 최대 규모 교항악단과 합창단 구성

세계 최대 규모의 교향악단과 합창단이 선보이는 공연도 선보인다. 중국 중앙과 지방 정부 소속 16개 교향악단 1028명으로 구성된 '1000인 교향악단'이 축하 행사 전반의 음악 효과를 책임진다. 또한 베이징시 초·중·고등학교 학생 1400명으로 구성된 '1000인 합창단'도 무대에 오른다.

이처럼 대규모 교향악단과 합창단이 광장에 함께 모여 공연을 하는 것은 세계 최초라고 중국 매체는 전했다.

3. 첨단 기술 동원된 불꽃놀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불꽃놀이는 국경절 축하 행사의 백미로 꼽힌다. 중국 국민들이 가장 기대하는 행사 순서이기도 하다.

올해 불꽃놀이에서 어떤 새로운 기술이 적용되고, 역대 불꽃놀이보다 더욱 화려하고 웅장한 쇼가 연출될지 기대가 기대된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