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르노삼성차, ‘車 산업의 4차 혁명’ 포럼 참가...미래차 논의

슈미틀린 이사, 전기차·자율주행·커넥티드 카 등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4:14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3일 한불상공회의소 주관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 특별 포럼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국회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 흐름 속 변화 중인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과 신기술, 미래 자동차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안에 논의하는 자리다.

한불상공회의소 주관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 포럼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이 날 포럼에는 ‘다비드 피엘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및 한국, 프랑스, 캐나다 3개국 관계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소피 슈미틀린 (Sophie Schmidtlin)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이사가 이경수 서울대 교수, 현영진 엠디이 이사와 함께 ‘자동차 산업에서의 4차 산업혁명’ 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슈미틀린 이사는 자동차산업의 트렌드 변화를 주제로 전기차,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변화하는 자동차산업의 세 가지 핵심 요소에 대해 발표했다. 또 커넥티드카 관련 새로운 기술이 자동차 산업에 미칠 영향, V2X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펼쳤다.

르노 그룹은 오는 2022년까지 주요 시장에서 100% 커넥티드 서비스를 구현하는 한편 얼라이언스 플랫폼을 활용한 자율주행 차량 15종, 순수 전기차 8종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지난 2월에도 ‘제2회 프렌치 테크(French Tech) 행사’에서 한국과 프랑스 정부의 공동 지원을 받아 진행 중인 ‘단군 프로젝트’에 대해 발표한 바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