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文 “조만간 3차 북미 정상회담 실무 협상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07:1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조만간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간 실무협상 열리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숙소인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3차 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9.09.23.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는 세계사적 장면이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관계는 크게 발전했고 물밑 북미대화도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하는 동안 한미동맹은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경제면에서도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한국기업이 미국에 대한 투자 늘려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 중에도 미국의 LNG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또한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 기업간 합작투자가 이뤄지게 됐는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한미동맹을 더 발전시킬 다양한 방안에 대해 오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