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조국 딸 이어 아들도 본격 수사…‘입시 특혜 의혹’ 정조준

검찰, 23일 조국 자택·자녀들 지원 대학 동시다발 압수수색
조국, 의혹 부인…“인권법센터 개입 의혹 보도 정말 악의적”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2:47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2: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검찰이 조국(54) 법무부장관의 딸에 이어 아들까지 수사 선상에 올리는 등 자녀들의 입시 특혜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현직 법무부장관의 주거지가 압수수색 대상이 된 것은 처음이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교수가 PC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한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37) 씨가 검찰에 임의제출하지 않은 나머지 하드디스크 확보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PC 하드디스크는 자녀들의 입시 특혜 의혹 수사에서 핵심 증거로 작용하고 있다. 앞서 정 교수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재직 중인 동양대학교 사무실에서 PC를 들고 나와 평소 거래해오던 한투 직원에게 PC보관과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해 증거인멸 의혹이 일었다.

[과천=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66대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19.09.09 pangbin@newspim.com

검찰은 제출 받은 하드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장녀 조모(28) 씨의 동양대학교 총장 명의 표창장이 조작된 정황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표창장 위조 시점과 위조 방법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는 객관적 자료를 다수 확보했다”며 “공판절차가 시작되면 검찰이 확보한 객관적 증거를 통해 자세히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정 교수가 아들의 표창장을 스캔해 짜깁기하는 방식으로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조 장관의 아들 조모(23) 씨도 본격적으로 수사 선상에 올랐다. 검찰은 조 장관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한 이날 자녀들이 과거에 지원했거나 현재 재학 중인 충북대 로스쿨과 아주대 로스쿨, 연세대학교·이화여자대학교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

조 장관의 두 자녀는 고교 시절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하고 증명서를 발급 받았지만, 서울대 관계자가 당시 인턴십 참가 명단에 고교생은 없었다고 말해 위조 의혹이 일었다.

검찰은 당시 인권법센터장이었던 한인섭(60)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한 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잘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였던 조 장관의 개입 여부가 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사문서위조 혐의의 공소시효 완성을 앞둔 지난 6일 정 교수를 전격 기소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가 ‘성명불상자’ 등과 공모하여 2012년 9월 7일경 동양대학교에서 딸의 대학원 진학 등을 위해 행사할 목적으로 실제 총장 표창장 양식과 유사하게 표창장을 만들고, 총장 직인을 임의로 날인했다”고 결론 내렸다.

한편 조 장관 측은 관련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서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지만, 제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면서 “저희 아이는 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 받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검찰이 23일 오전 서울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이날 취재진이 아파트 현관 앞에 자리하고 있다. 2019.09.23 leehs@newspim.com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