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하원 외교위원장, 트럼프에 “한일관계 중재 힘써달라” 촉구

“제74차 유엔 총회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중재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05: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일 갈등 중재 역할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 눈길을 끈다.

지난 20일(현지시각) 자 미 하원 외교위 보도자료에 따르면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 위원장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의 중재 역할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엥겔 위원장은 한일 갈등이 미국의 국가 안보와 경제적 이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이슈들에 대해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한일 관계가 개선되도록 하는 데 미국이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일본이 외교 국장급 협의를 가졌지만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 제외 등과 관련해 기존 입장차를 확인하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사진=뉴스핌 DB]

그는 3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도발에서부터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도발 등 역내 안보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하는 시기에 지속되는 한일 갈등은 인도·태평양 지역 번영과 안보, 평화를 위한 우리 공동의 이해를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그뿐만 아니라 한일 갈등은 경제 및 안보 분야에서 파장을 일으켜 미국의 안보와 미국의 기업들에게도 실질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달 말 있을 제74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설득해 이견을 줄이고, 최소한 미국의 공동의 안보 및 경제적 이해에 더는 부정적 영향을 주지 않도록 중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엥겔 위원장은 양국 간 대화 촉진을 위한 지금까지의 미 국무부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면서도, 미국의 핵심 동맹인 한국과 일본 간 갈등 해결을 위해서는 더 지속적이고 고위급인 미국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원 외교위가 지난 7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 안보를 촉진하는 데 있어서 한미, 미일 동맹의 중요한 역할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는데, 이번 주 하원 전체회의에서 해당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엥겔 위원장은 한일 관계가 악화되도록 관망하는 것은 역내 안보뿐만 아니라 미국의 경제적 이해도 해친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한일 관계 중재에 적극 나서고 양국이 이견을 줄일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할 것을 촉구한다며 서한을 마무리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