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주간경제일정] 1분기 임금근로자 동향 발표…일자리 상황 개선여부 주목

인구정책 TF 종합대책 발표후 첫 인구동향 발표
23일 정부, 담뱃세 관련 정리된 입장 첫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14:4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2일 2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다음 주 올해 1분기 임금근로자 일자리 동향이 발표된다. 정부 초기부터 일자리정부를 내세워 온 만큼 임금근로자의 일자리 상황 개선여부가 주목된다.

또한, 최근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에서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범부처 종합대책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인구동향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지난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현장면접 접수를 위해 줄을 서 있다. pangbin@newspim.com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통계청은 오는 26일 '1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이 조사는 비임금 근로자까지 포함하는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취업자 동향과는 다르다.

지난 6월 발표된 작년 4분기 임금 근로 전체 일자리는 1849만4000개로 1년 전보다 35만9000개 늘었다. 경기 침체 등으로 건설업과 제조업에서 각각 9만6000개와 1만2000개가 줄어들었지만,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 7만3000개, 보건업 4만1000개 등을 중심으로 일자리 증가를 이끌었다.

통계청은 같은 날 '2018년 기준 전국사업체 조사 잠정 결과'도 발표한다. 지난해 발표한 2017년말 전국 사업체 수는 402만개로 1년 전보다 7만개(1.8%) 늘었다. 증가한 사업체 수의 약 74%(5만1998개)가 60세 이상이 은퇴 후 창업한 커피숍, 음식점 등이었다.

25일에는 7월 인구동향이 나온다. 지난 18일 정부가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범부처 종합대책을 발표한 이후 첫 발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발표된 6월 출생아 수는 2만451명으로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으며, 감소세는 3년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이에 앞서 24일에는 '2018년 사망원인통계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해 발표한 '2017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는 암, 2위는 심장 질환, 3위는 뇌혈관 질환이었다.

한편, 23일에는 '담배 과세 현황 및 세율 조정 검토 관련 향후 계획'을 통해 정부가 올해들어 처음으로 담뱃세 관련 정리된 입장을 공개한다.

기재부는 과세 형평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살폈을 것으로 보인다. 현행 개별소비세법에 따라 액상형 전자담배의 개별소비세는 한 팟(pod=1갑)에 259원으로, 일반담배인 궐련 한 갑(594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24일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관세사법 개정안, 세무사법 개정안, FTA 관세특례법 시행령 개정안, WTO 양허관세규정 개정안 등을 심의·의결하고 27일에는 '2019년 2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과 '2019 고령자통계'를 발표한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