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한국 남자 배구, 아시아선수권 4위로 마무리... '숙적' 일본에 패

  • 기사입력 : 2019년09월21일 23: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1일 23: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남자 배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에 패배,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대표팀(세계랭킹 24위)은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제20회 아시아남자배구선수권대회 3·4위 결정전에서 일본(세계 11위)에 세트스코어 1대3(23-25 17-25 25-23 22-25)으로 패했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사진= 아시아배구연맹]

한국은 지난 18일 8강 라운드 F조 2차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대2로 꺾었지만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첫판을 뒷심 부족으로 허용한 한국은 2세트에서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는 등 당황했다. 연이어 세트를 내준후 3세트 들어 나경복과 허수봉의 공격 등으로 세트를 만회했다. 4세트 막판 한국은 곽승석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1점차(22대23까지)까지 쫓아갔지만 힘이 부쳤다.

한국은 이번 대회 8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 티켓은 확보했다. 1월에 열리는 아시아예선서 한국은 ‘강호’ 이란 등을 꺾고 1위를 차지해야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