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태풍 '타파' 북상중…22일 제주 등 남부지방 물폭탄 예고

  • 기사입력 : 2019년09월21일 20:2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1일 20: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종서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밤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를 비롯한 남부지방에 물폭탄이 예고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19시 현재 북위 28.2도, 동경 125.3도 위치,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5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북진 중이다.

 

자료 : 기상청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간대별로는 22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특히 태풍 중심이 제주(서귀포)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3시로, 동남쪽 70㎞ 거리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오전 날씨 (자료제공 : 기상청)

강우량은 제주도가 150~40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600mm 이상),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울릉도.독도가 100~350mm(많은 곳 지리산 부근과 경상동해안 500mm 이상, 강원영동남부 400mm 이상),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북, 충남남부, 전북은 30~80mm, 서울.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은 10~40mm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와 동해상에 고기압이 위치하면서, 우리나라 부근 기압경도가 커지면서 남해상과 남해안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있다" 며 "특히 월요일인 23일까지 전국적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s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