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르포] '세계 최고' 자부심으로 가득찬 '화웨이 스마트폰 공장'

중국 둥관시 남방공장 견학...사람과 로봇 함께 제품 생산
28.5초에 한 대씩 나와...최종 검수는 사람이 직접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09월21일 10:3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1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둥관(중국)] 심지혜 기자 = "우리는 매일 최고 품질의 스마트폰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화웨이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P30 생산라인을 공개했다. 그만큼 스마트폰 품질과 생산 과정에 자신이 있다는 얘기다. 위의 구호는 화웨이 생산공장 내부에 붙어있는 문구다. 이 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이 세계 최고라는 자부심이 있다는 표현으로 해석됐다.

화웨이 남방 생산공장 외관. 이외 촬영은 금지됐다. [사진=심지혜 기자]

20일 중국 광둥성 둥관시에 위치한 화웨이 남방공장 스마트폰 생산공장에 방문했다. 직사각형의 하얀 건물모양의 이 생산공장은 일반 사무실 건물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창살이 있으면서 높이가 짧은 창문이 가로로 길게 달려 있어 독특하게 보였다. P30 생산라인은 3층에 있었다. 미세한 부품들이 조립되는 곳인 만큼 청결이 유지돼야 해 모자와 가운, 덧신을 착용했다. 보안상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등도 들고 들어갈 수 없어 외부에 맡겨야 했다.

"치이익, 치이익."

문을 열고 들어가니 기계 돌아가는 소리와 함께 전자 기기에서 나는 열기가 확 느껴졌다. 이 곳에서는 P30의 시작과 끝을 볼 수 있다.  P30 한대가 만들어지기까지 필요한 라인 길이는 약 120m에 달했다.

대부분의 작업은 로봇 팔이 한다. 사람은 17명 정도밖에 투입되지 않는다. 지난 2013년에만 해도 86명이 투입됐지만 이제는 5분의 1로 줄었다. 작은 부품들을 붙이는 작업들이 상당히 많지만 대부분이 자동화 돼 있어서 사람이 손으로 할 일이 많지 않다. 로봇 팔은 릴테이프 처럼 생긴 곳에 붙어 있는 부품들을 하나씩 하나씩 떼어 빠른 속도로 제품을 만들었다.

화웨이 남방공장의 스마트폰 생산라인. 이날 견학에서는 맨 오른쪽 생산라인만 볼 수 있었다. [사진=화웨이]

자동화 돼 있는 각 생산 과정에는 모니터와 작은 신호등이 있다. 모니터에서는 작업 시간과 오류 여부가 나타났고 빨강, 주황, 녹색 불을 가진 작은 신호등은 제대로 생산이 되고 있는지를 알려준다. 제품이 다 조립되고 마지막 최종 검수는 사람이 직접 한다. 카메라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소리는 잘 나는지 등을 일일히 테스트 한다.

현장에서 만난 화웨이 관계자는 "우리는 전면 무인화를 선호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은 사람이 하는 것이 제품 완성도를 높이는 데 더 도움이 된다"며 "마지막 테스트를 사람이 하는 것도 사용자의 입장에서 스마트폰을 최종적으로 점검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인을 쭉 따라가다 보면 몇 과정에서 사람 이름과 사진이 부터있는 경우가 있었다. 이는 생산 과정에 도움이 되는 아이디어를 낸 직원들이다. 화웨이는 현장 직원들의 아이디어가 생산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 이를 즉시 적용한다. 그리고 해당 직원의 이름과 사진을 게재, 공로를 인정해 준다.

화웨이 남방공장 전경. [사진=화웨이]

화웨이 관계자는 "직원들이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낸다"며 "이 직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또 그 아이디어가 좋으면 생산 라인에 즉시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이 생산라인에서 스마트폰 한 대가 만들어지는데 걸리는 시간은 28.5초다. 박스 포장을 끝낸 P30과 그 다음 제품이 나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이다. 화웨이는 이 생산 공장에서 어느 정도의 라인이 운영되는지, 하루에 몇 대가 생산되는지 등은 정확하게 공개하지 않았다. 남방 공장의 전체 면적은 1.3㎢이며 대략 30여개의 공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 관계자는 "정확한 생산 규모나, 수율 등은 대외비로 공개하기 어렵다. 생산량은 시장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절한다"며 "다만 외부 요인에 의해 갑작스럽게 줄이거나 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sj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