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배우들의 완벽한 파동 '양자물리학'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유흥계 화타 이찬우(박해수)는 자신 소유의 가게 오픈을 앞두고 유명 래퍼 프렉탈의 마약 파티 현장을 목격한다. 이 바닥에서도 혁신이 일어나야 한다고 믿는 그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범죄정보과 계장 박기헌(김상호)에게 정보를 흘린다.

하지만 이 마약 파티는 단순한 사건이 아닌 연예계부터 정·재계까지 연루된 거대한 스캔들. 고발자 이찬우는 순식간에 권력의 희생양으로 지목되고 가게도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한다. 물러설 곳도 도망칠 곳도 없는 이찬우는 매니저 성은영(서예지)을 비롯한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권력에 맞선다. 

영화 '양자물리학' 스틸 [사진=㈜메리크리스마스]

영화 ‘양자물리학’은 충무로 단골 서사인 ‘나쁜 놈이 더 나쁜 놈을 잡는’ 범죄 오락물이다. 하지만 비슷한 장르 영화보다 흥미롭게 다가오는데 여기에는 주인공이 몸담은 직업군의 영향이 크다. 메가폰을 잡은 이성태 감독은 유흥계를 배경으로, 그곳 사람들을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최근 스크린에서 많이 다루지 않은 세계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낯섦이 주는 재미도 있고 최근 뉴스에서 숱하게 봤던 익숙함(이 영화는 ‘승리 게이트’로 주목받았던 클럽 버닝썬에서 촬영하기도 했다)이 주는 재미도 있다. 물론 모든 것은 우연의 일치지만, 여러모로 흥미로울 수밖에 없다. 

다만 촬영지나 소재만 듣고 엄청난 사회 고발성 작품을 기대한다면 실망할 가능성이 크다. 현 이슈를 버무리고는 있지만, 오락성이 짙은 팝콘 무비에 가깝다. 이 영화를 보고 뇌리에 남는 것 역시 거대한 메시지가 아닌 “세상은 고정되지 않고 생각에 따라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 고로 생각이 현실이 된다”는 양자물리학적 신념, 주인공의 인생 모토 정도다.

영화 '양자물리학' 스틸 [사진=㈜메리크리스마스]

배우들의 열연은 ‘양자물리학’ 최고의 장점이다. 서예지, 김상호를 비롯해 정갑택 역의 김응수, 백영감 역의 변희봉, 양윤식 역의 이창훈, 최지훈 역의 김영재, 김상수 역의 임철수 등 출연 배우 모두가 제 자리에서 최고의 연기를 뽑아낸다. 누구 하나 흠잡을 데가 없다. 그야말로 완벽한 ‘파동’이다. 

타이틀롤 이찬우 역을 맡은 박해수는 최고다. 대중에 이름을 알린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2017)과는 완전히 다른 얼굴이다. 능청스럽고 유쾌하다. 마치 이게 진짜 모습이었던 사람마냥 날아다닌다. 드라마나 영화에서나 낯설 뿐, 그가 무대에서 얼마나 훌륭한 배우였는지 다시금 실감하는 순간이다. 오는 25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