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웹툰·소설 원작 드라마 인기 여전해도…극명해지는 명암

  • 기사입력 : 2019년09월21일 07:4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1일 0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안방극장에 웹툰‧소설 원작 드라마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 이전 웹툰과 소설 원작 드라마들은 모두 ‘로맨스’가 중심이 됐다면 이번에는 변화가 있다. 학원물부터 스릴러, 코믹, 사극까지 시청자들이 선택할 폭이 넓어졌다.

선택지가 다양해지면서 관객들의 평가도 좋은 편이다. 웹툰과 소설을 리메이크하는 드라마는 여전히 ‘대세’로 통한다. 원작을 각색해 만들어 고정 시청자를 노릴 수 있다는 장점이 여전하다. 다만, ‘창작물’이 그만큼 적어진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동시에 커지고 있다.

웹툰 원작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왼쪽)와 '타인은 지옥이다' [사진=CJ ENM]

◆ 웹툰‧소설의 드라마화…스릴러와 사극으로 시청의 폭 넓히다

올가을에는 벌써 4개의 웹툰과 소설 원작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만났다. 먼저 넷플릭스는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을, OCN은 ‘타인은 지옥이다’, tvN은 ‘쌉니다 천리마마트’, 그리고 JTBC와 OCN은 각각 소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과 ‘달리는 조사관’을 드라마로 만들었다.

이외에도 올해에는 MBC ‘아이템’,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등 다양한 웹툰 원작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았다. 올해 시청자들과 만난 작품들은 그간 방송된 원작 드라마들과 달리 장르도 다양했다.

이전 웹툰 원작 ‘마음의 소리’ ‘오렌지 마말레이드’ ‘운빨로맨스’ ‘조선로코 녹두전’ ‘하이드 지킬, 나’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등은 죄다 로맨틱 코미디에 중점이 맞춰졌다.

하지만 올해는 ‘로코’에서 벗어나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드라마로 선보여졌다. ‘좋아하면 울리는’처럼 로코 장르도 있지만 ‘타인은 지옥이다’(스릴러), ‘꽃파당’(사극), ‘쌉니다 천리마마트’(코믹 풍자) 등 다양한 작품들이 시청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소설원작 드라마 OCN '달리는 조사관'(왼쪽), JTBC '꽃파당' [사진=JTBC, CJ ENM]

하반기에도 과부촌에 여장하고 잠입한 남자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예비 기생의 이야기 ‘녹두전’, 판타지 학원 로맨스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등이 제작되고 있다.

이처럼 웹툰이 드라마 산업의 주요 소재로 떠오른 데는 웹툰 플랫폼이 직접 드라마 제작사를 만드는 시스템이 한 몫을 했다.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N’을 설립했고, 카카오M 역시 자회사인 드라마 제작사 ‘메가몬스터’를 차렸다. 특히 메가몬스터는 올해 KBS와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를 내년부터 매년 1편씩 총 3년 동안 방송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기 웹툰들은 제작사와 방송사, 그리고 시청자들에게도 이미 검증된 콘텐츠다. 현재 드라마로 제작된 웹툰들은 평점 9점 이상을 기록했고,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누적 조회수 11만뷰를 기록하며 엄청난 파급력을 과시했다.

그러다보니 원작의 주 스토리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제작되면 ‘평타’는 칠 수 있다는 가장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젊은 시청층을 손쉽게 겨냥할 수 있어 너도나도 웹툰과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tvN]

◆ “젊은 시청자 잡아라”…창작물 수요 적어지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의 수요가 급격히 늘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바로 ‘창작 시나리오’ 작품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원작 드라마가 ‘대세’로 떠오르기 전에는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이 안방극장을 찾았다.

올해에는 유난히 작가들의 입봉작이 많았으며, 그 가운데 권도은 작가가 집필한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가 시청률,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기도 했다. OCN ‘미스터 기간제’ 역시 장홍철 작가의 입봉작임에도 4.8%의 시청률(닐슨, 전국유료가구기준)로 종영했다.

또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호텔 델루나’, JTBC ‘멜로가 체질’, SBS ‘의사 요한’ 등 역시 창작 시나리오 작품 중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창작 작품 역시 웹툰과 소설 원작 드라마에 점차 밀리는 추세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최근 웹툰 플랫폼들이 직접 드라마 제작사를 만들다 보니, 점차 웹툰과 소설 원작 드라마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젊은 세대들이 스마트폰으로 웹툰을 워낙 즐겨본다. 방송사에서는 캐스팅만 잘 된다면 어느 정도의 화제성과 시청률은 기본적으로 보장되기 때문에 아무래도 창작 시나리오보단 원작 드라마를 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 ‘시청률’이라는 수치가 각종 OTT와 클립 서비스로 인해 이전보다 중요하지 않다고들 말하지만, 방송사에서는 아직도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이 시청률이다. 시청률과 화제성이 광고와 수익구조로 이어지다 보니, 방송사에서도 새로운 시도와 모험을 해야 하는 작품을 피하는 경우도 없지 않아 있다”고 털어놨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