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윤석열, 조국 검찰수사 전 청와대에 우려 전달…사실 아니다"

"윤석열, 검찰 압수수색 이전 청와대에 혐의 알려" 보도 반박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5:5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검찰청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기 전에 청와대에 우려를 전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20일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부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윤석열 총장 부분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좌)과 조국 법무부장관(우) [사진=뉴스핌DB]

앞서 노컷뉴스는 이날 오전 복수의 여권 관계자를 근거로 "윤 총장이 검찰 압수수색 이전부터 청와대에 조 장관 가족과 관련된 혐의점이 가볍지 않다는 점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윤 총장이 조 장관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하기 전부터 청와대에 그 파장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경고했다는 의미다. 검찰이 청와대에 조 장관의 퇴진을 요구했다는 뜻으로도 해석됐다.

매체는 그러나 청와대가 검찰에서 주장하는 가족 펀드나 조 장관 딸의 입학 문제 등이 구체성을 갖추지 못했다고 판단, 임명을 강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가 검찰총장의 공식 요청에도 이를 수용하지 않음으로써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을 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검찰은 조 장관의 인사청문 정국이었던 지난달 27일 사전 통보 없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고, 최근까지 전방위적인 수사를 진행하면서 정치적인 수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