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포스코 정년 퇴직한 이원기 씨, 찔레곤 크라카타우포스코 ‘사부님’

포항제철소 입사 뒤 32년 근무...SV로서 ‘인생 2막’
찔레곤 현지 직원 2223명, 이 씨에게 ‘사부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1:3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100km 떨어진 작은 도시 찔레곤.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곳에 포스코가 2010년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사인 크라카타우스틸과 합작으로 설립한 크라카타우포스코(PT.KRAKATAU POSCO) 일관제철소가 위치해 있다.

조강 기준 연간 300만 톤의 생산능력을 갖춘 이곳에는 현지인 직원 2223명, 한국인 직원 150명 등 총 2378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한국인 직원 중에는 포스코 정년퇴직 후 두번째 인생을 시작한 ‘슈퍼바이저(supervisor, 이하 SV)’들이 있다. SV란 제철공정 전문기술자로 지식, 기술, 경험이 풍부해 현장의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고 현지 저숙련 직원들을 코칭하는 전문가를 말한다.

크라카타우포스코 SV 89명 중 77명은 포스코에서 젊은 시절을 보내고 퇴직 후 다시 SV 자격으로 재취업한 사람들이다.

포스코가 2010년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사인 크라카타우스틸과 합작으로 설립한 크라카타우포스코 [사진 포스코]

지난 2015년부터 크라카타우포스코에서 SV로 근무 중인 이원기 씨는 1978년 23세의 나이로 포스코에 입사해 32년간의 근무를 마치고 2010년 퇴직했다.

이 씨는 포항제철소 입사 이후 정년퇴직까지 30여 년간 화성부에 근무하며 코크스 공장 전문가로 성장했다. 30여 년간 체득한 그의 기술력과 노하우는 가동 초기 크라카타우포스코 설비를 정상화 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정년을 마치고 나면 노후를 즐기는 것이 일반적인 추세지만, 그는 포항제철소 화성부에서의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크라카타우포스코의 안정적인 조업을 돕는 SV로서 인생 제 2막을 선택한 것이다.

하지만, 찔레곤에서 말이 통하는 한국인들도 거의 없고, 음식과 기후 등 우리와는 전혀 다른 환경과 문화가 60세를 넘은 그에게는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해외에 공장을 짓고 성공적으로 가동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기 마련인데, 크라카타우포스코 역시 가동 직후 여러 시행착오를 겪어야 했기 때문이다.

이원기 씨가 크라카타우포스코 현지 직원들을 교육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이 씨는 초기 조업 2년 동안 설비에서 문제들이 자주 발생해 이를 해결하는 것이 매우 힘들었는데 현지 직원들과의 다른 문화, 사고방식의 차이, 언어장벽 등 어려운 점이 많았다고 한다.

이 씨는 포항제철소 근무 당시 설비와 신기술 도입 등 업무에 관여하면서 영어가 기본이라는 것을 느껴 그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실력을 갈고 닦아온 결과 현지 직원들과 원활하게 영어로 의사소통 중이다.

가동 초기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크라카타우포스코를 보면서 그는 가끔 눈물날 때가 있다고 한다.

이 씨는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직원들이 땀을 쏟아가며 여기까지 와준 것만 생각하면 가슴이 뭉클하다. 이렇게 이뤄놓은 공장을 앞으로도 꾸준히 더 발전된 공장으로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며 당부했다.

현지 직원들은 이 씨를 ‘사부님’이라고 부른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