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KIAT, 에티오피아에 '친환경에너지타운' 준공

오로미아주 콥투마을 3000 ㎡ 규모
섬유테크노파크도 조성..유럽·북미 진출 기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08: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하 KIAT)은 20일 오후 에티오피아 오로미아주 콥투(Koftu) 마을에서 '친환경에너지타운'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에티오피아 실레시 베켈레(Sileshi Bekele) 수력관개에너지부 장관, 시페라우 테리라(Shiferaw Telila) 배전청 사장, 시메리스 압디사(Shimelis Abdissa) 오로미아 주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친환경에너지타운은 태양광 발전 설비(250kWp)와 에너지저장장치(ESS, 1MWh)를 결합해 건설했으며,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 근교의 콥투·누루 마을에 약 3000제곱미터(㎡) 규모로 조성됐다. 

480가구, 1600여명이 거주하는 두 마을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들어서고 전기가 공급되면서 미용실, 음료 가게 등이 조성돼 영업을 시작했다.

전기 사정이 좋아지면서 병아리 부화기 등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설비도 자체 도입했으며, 조만간 카페도 운영될 예정이다.

이들 마을에는 주민들의 건강을 위한 정수 시스템과 제분기도 함께 설치됐다. 

KIAT는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전담기관이다. 2014년부터 한국의 산업기술과 경험을 활용해 개발도상국의 산업 발전을 위한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수행중이다.

현재 에티오피아에는 친환경에너지타운 외에 섬유테크노파크 조성 사업도 진행중이다. 섬유 테크노파크를 세워 국내 섬유 기업의 유럽·북미 진출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에티오피아 정부가 볼레레미 산업단지 내 건물과 부지를 제공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에티오피아 친환경에너지타운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이용한 공적개발원조의 효과를 확인하는 자리"라며 "신(新)남방을 넘어선 포스트 신남방 정책 이행을 위해 향후 아프리카와 남미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신흥국과의 상생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