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신규-운전-해체' 원전 전주기 수출 전략 본격화…금융지원 '탄력'

산업부, 성윤모 장관 주재 '원전수출전략협의회' 개최
원전공기업-수출금융기관, 금융지원 활성화 MOU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1:04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원전수출-운영-해체'로 이어지는 전(全)주기별 맞춤형 수출전략을 추진한다. 

또한 개별 기업들의 글로벌 수출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 마케팅 지원, 맞춤형 자금지원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이를 위한 지원체제는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중심으로 일원화시켜 상시적·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한국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성윤모 장관 주재로 원전 기업, 수출금융기관 등 16개 기관·기업들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원전 전주기 수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번 방안에는 그동안 대형원전·대기업 중심의 원전 수출전략을 전주기·중소중견기업으로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다. 

◆ 신규→운전→해체로 이어지는 전주기 맞춤형 수주전략  

먼저 원전 수출대상국, 수주경쟁국 모두를 고려한 전주기 맞춤수출 전략을 구사한다. 

세부적으로 수출대상국을 대상으로 신규→운전→해체 등 원전주기별 우리 기술 도입가능성이 있는 최적시장을 선정 후 맞춤형 수주 전략으로 집공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수주경쟁국과는 다양한 전략적 제휴관계를 구축해 수출다양성 및 수주기회 확대를 도모한다. 이를 위해 해외 유수의 원전수출국들과 수출전략 공조, 기술협력, 공동사업 추진 등 다양한 제휴관계를 모색한다. 

개별 기업들의 글로벌 수출 강화를 위해서는 △팀코리아(정부+기업) 동반진출 △해외진출 마케팅 강화 등이 단기 전략으로 추진된다.

특히 원전 공기업과 협력업체의 동반진출 촉진을 위해 대표공기업별 '원전수출 확산 및 동반진출지원 전략'을 연내 발표·시행한다는 방침이다.

◆ '원전수출 패스트트랙 신설'…신속 심사 및 자금지원  

중장기 전략으로는 △신유망분야 역량 확충 △제품인증지원 △인재 양성 등이 주도적으로 추진된다.

이와 함께 '원전수출 패스트트랙 신설'로 신속 심사를 통한 자금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중소 자금유동성 강화를 위한 '원전수출 특별보증'도 실시된다. 주요 해외수출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민관합동 투자펀드 조성협의회 운영도 검토 중이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와 관련, 이날 회의에선 원전업계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한전, 한수원, 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원전수출협회 등 5개 기관은 '원전수출분야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각 기관들이 참여하는 실무그룹 협의를 거쳐 구체적 수출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외에 올 하반기부터 원자력수출전략협의회를 중심으로 산하 분야별 워킹그룹 및 지원 기관들이 상시 가동하는 상설 지원시스템도 가동한다. '원자력수출전략협의회'는 대형원전 수주지원 및 기자재, 운영·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 수출지원 방안을 최종적으로 논의하는 협의체다.  

산업부는 이번에 발표한 전략을 바탕으로 오늘 논의된 각종 의견·제안을 반영해 각국별 맞춤형 수주·협력 전략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 마케팅 지원 방안도 즉시 마련해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올해 중 원전 전주기 수출을 위한 관련기관의 실무 지원체계를 완비할 계획이다.

◆ 성윤모 "중소·중견기업 독자적 수출역량 강화해야"

한편,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해외 원전시장에 대한 우리 정부 및 업계의 진출 전략과 대응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우선 세계 원전시장은 신규원전(향후 20여년간 약 1000억달러 규모) 시장규모와 대등한 운영·정비 및 후행주기(해체 등) 분야로 구성된 전주기 시장이라는 점을 감안, 이를 적극 공략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영국, 사우디, 체코 등 신규원전 수주를 위해 발주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중동, 동유럽 지역의 중소형 원전 및 기자재·정비 시장 진출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동안 대기업 수주사업에 의존해온 중소·중견기업의 독자적 수출역량 제고를 위해 마케팅, 수출금융(자금지원, 해외인증비용 등), 연구개발(해외기준에 맞춘 설계 변경 등) 등 실질적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원전 관련 전 세계 주요기업 중 독자 수출경험을 보유한 중소·중견기업은 전체의 약 15% 수준이다. 

성윤모 장관은 "중소·중견기업의 독자적 수출역량과 글로벌 공급망 참여부족, 다양한 서비스시장(운영·정비·해체 등) 진출 미진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면서 "우리 원전수출산업도 원전 전주기,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