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매체가 선정한 5대 매국노는...황교안·나경원·유승민·김무성·김진태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논평 통해 맹비난
"을사 5적들과 다를 바 없는 추악한 친일 매국노들"
"이런 자들이 제1야당·국회의원이란 게 민족의 수치"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1: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 김무성·김진태 의원을 '5대 매국노'로 지목했다. 모두 보수진영 정치인이라는 것이 공통점이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분노의 표출-4대 매국노, 5대 매국노'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남조선 각지에서 황교안, 나경원, 유승민, 김무성을 4대 매국노로, 여기에 김진태까지 포함시켜 5대 매국노로 선정하고 친일 반역무리들의 사퇴와 보수역적당의 해체를 요구하는 투쟁들이 세차게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및 삭발식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kilroy023@newspim.com

매체는 "온 민족의 저주와 규탄을 받던 을사 5적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추악한 친일 매국노들이 오늘 또 다시 곳곳을 싸다니며 갖은 망발로 남조선 사회를 심히 어지럽히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자들은 일본과의 타협과 굴종을 설교하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남조선 대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일본 전범기업의 편을 드는 역적질을 버젓이 감행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 뿐 아니라 남조선 인민들의 분노를 '감성팔이'로 몰아가는 것도 성에 차지 않아 아베 패당의 횡포에 맞서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폐기 결정을 내리며 강경하게 나서는 남한 당국을 비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각 계층이 황교안, 나경원, 유승민, 김무성, 김진태를 5대 매국노로 선정한 것은 너무나도 응당한 것"이라며 "사대 매국노들, 인간 추물들의 서식지이며 온상이 다름 아닌 자유한국당"이라고 맹비난했다.

또 "일본 상품 불매운동에 떨쳐나선 남조선 민심에 역행하며 민족의 존엄과 이익은 안중에도 없이 친일 매국행위 만을 일삼고 있는 희대의 역적무리들, 추악한 민족반역자들의 집합체인 자한당을 하루 빨리 없애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이어 "이런 쓸개 빠진 추물들이 그 무슨 국회의원이요, 정치인이요, 제1야당이요 하는 것 자체가 수치이고 망신"이라며 "이 것이 오늘 남조선의 민심"이라고 주장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