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김치유산균, 간질환 치료 가능성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김치유산균 등이 들어있는 신바이오틱스(synbiotics) 식품(음료)이 마이크로바이옴(장내미생물)의 변화를 통해 간기능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단국대학교병원 내과 지영구교수팀은 "단국대학교병원 내과 지영구교수팀과 엠디헬스케어 연구진, 코엔바이오 연구진은 김치유산균등이 들어있는 신바이오틱스(synbiotics) 식품(음료)이 마이크로바이옴(장내미생물)의 변화를 통해 간기능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를 우리나라 최고의 SCI 저널인 Experimental and Molecular Medicine (EMM) 최신호에 실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연구는 리서치 하이라이트(Research Highlight)로 소개됐다.

이번 연구는 건강한 성인 남녀 21명 (9명의 남성과 12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했으며, 참여자들은 김치유산균의 일종인 류코노스톡 홀잡펠리(Leuconostoc holzapfelli)와 서리태 콩 등 다양한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가 풍부하게 들어있는 신바이오틱스 음료를 4주간 아침 저녁으로 하루 2번 복용하도록 했다. 그리고 복용 전후로 간기능을 포함한 혈액검사와 대변 및 소변의 마이크로바이옴의 변화를 비교 평가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섭취 전에 비해 섭취 후에 간건강의 바로미터 중 하나인 간효소(AST) 수치가 유의하게 감소했으며 이러한 간수치의 감소는 섭취 전에 간수치가 높은 참여자에서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마이크로바이옴(장내미생물)이 분비해 인체와의 정보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나노소포(extracellular vesicles)의 정보도 함께 분석했다. 우리 몸에는 인간세포보다 많은 미생물이 장에 서식하고 있다. 우리가 섭취하는 식품은 소화, 흡수돼 우리 몸의 영양분이 될 뿐만 아니라 미생물의 먹이로도 사용된다. 이때 미생물은 나노소포라는 물질을 분비해 숙주인 인간세포와 정보를 교환해 우리 몸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최근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미생물이 분비하는 나노소포 정보를 분석해 미생물의 활동성을 평가하는 방법이 개발됐으며, 이를 통해 우리 몸의 건강 상태를 평가할 수 있게 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에 이런 나노소포 분석까지 함께 이뤄져 연구결과의 신뢰성이 더욱 높다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김치에서 분리한 유산균이 포함된 신바이오틱스 식품이 마이크로바이옴의 활동성에 영향을 주어 간기능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보여주는 인체 대상연구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것이라 할 수 있으며, 이러한 의미를 인정받아 리서치 하이라이트로 선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한 연구진들은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결합된 신바이오틱스 식품이 다양한 간질환, 특히 최근 서구화된 식단으로 인해 급증하고 있는 비알코올성 지방간(nonalcoholic steatohepatitis, NASH) 질환의 새로운 치료법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엠디헬스케어의 김윤근 박사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은 미국에서 약 7500만 명의 성인뿐만 아니라 청소년에서도 열 명에 한 명 정도로 나타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서구식 식단으로 인한 소위 '서구식 질병'으로 불리는 비만, 당뇨병, 지방간질환 등이 유행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전통 식품인 김치와 김치에 들어있는 유익한 유산균이 설탕과 포화지방이 많은 서구식 식단에 의한 서구식 질병을 막을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한 연구결과"라고 밝혔다.

코엔바이오 염규진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조만간 대학병원과 환자를 대상으로하는 임상실험을 진행해 이번 연구에 사용된 신바이오틱스 제품이 특별한 치료 제품이 없는 지방간 질환의 새로운 치료식품 또는 물질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한 가능성을 추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이 적용한 김치유산균. 자료제공=씽크풀>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