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작지만 단단한 전쟁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기억해주세요"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9:5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곽경택 감독과 김태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명민, 김인권, 곽시양, 김성철, 이호정, 장지건, 이재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배우 최민호는 군 복무 중인 관계로 불참했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평균 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된 학도병 772명의 이야기를 다룬다.

곽경택 감독은 "과거의 불행을 이겨내지 못하면 앞으로의 미래도 장담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어 메가폰을 잡게 됐다"며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전쟁이나 역사를 다룬 기존 영화들에 비해 비교적 짧은 러닝타임에 대한 질문에는 "이 이야기는 절대로 큰 이야기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이 영화를 작지만 단단한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고 답했다.

김태훈 감독 역시 "역사 속에 가려져있었던 사건을 재조명하고 다시 한번 상기시켜 잊지 않게 해보자는 취지로 출발했다"며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극중에서 유격대의 리더 '이명준'을 연기한 배우 김명민은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은 배우로서 굉장한 부담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아이들을 한 명이라도 더 살려서 데리고 가야겠다는 심정으로 연기를 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꼭 기억해야 할 우리의 역사를 그린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