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다시 열리는 '음반 100만장' 시대…엑스원, '쿼드러플' 엑소·BTS 이을까

  • 기사입력 : 2019년09월21일 07:4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1일 0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음반 100만장 시대가 다시 열릴까. 지난 2017년 쿼드러플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엑소, 100만 판매고를 가뿐히 넘긴 글로벌 스타 방탄소년단에 이어 국민 프로듀서들이 선택한 뉴페이스 엑스원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 흔히 볼 수 있던 밀리언셀러는 2000년대 중반 자취를 감췄다. 아이돌 위주로 가요계가 재편된 이후엔 음원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횟수로 팀의 흥행 여부를 가늠하게 됐다. 남성 그룹 위주로 10만 판매고를 뛰어넘는 팀은 종종 나왔지만 100만장 판매는 넘보기 힘든 수치였다. 하지만 최근 바뀐 분위기가 읽힌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SMTOW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엑소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멤버들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타이틀 곡 'Tempo'는 에너제틱한 베이스 라인과 리드미컬한 드럼, 엑소의 신선한 아카펠라가 잘 어우러진 힙합 댄스 장르의 곡이다. 2018.11.01 kilroy023@newspim.com

◆ 엑소의 '쿼드러플 밀리언셀러' 대기록…'300만도 거뜬' 방탄소년단

엑소, 방탄소년단, 워너원 등 3세대 아이돌들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엑소가 침체된 음반 시장에 가장 먼저 탄력을 불어넣었다. 엑소는 지난 2013년 정규 1집 ‘XOXO(Kiss&Hug)’(리패키지 앨범 포함 판매량)로 국내 가요계에서 12년 만에 100만장 돌파 기록을 세웠다. 2015년 정규 2집 'EXODUS', 2016년 정규 3집 'EX'ACT', 2018년 정규 4집 'DON'T MESS UP MY TEMPO'까지 모두 음반 판매량 100만장의 판매고를 넘기며 쿼드러플 밀리언셀러라는 기록을 썼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17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미니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MAP OF THE SOUL : PERSONA'에서 방탄소년단은 '세상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즐거움'을 이야기 한다. 2019.04.17 kilroy023@newspim.com

엑소가 튼 '밀리언셀러'의 기록을 글로벌 스타로 성장한 방탄소년단이 이어받았다. 방탄소년단의 정규 앨범 LOVE YOURSELF 시리즈의 모든 앨범은 100만 판매고를 넘었으며, 심지어 200만도 넘기는 기염을 토했다. 가장 최신작인 'MAP OF THE SOUL_PERSONA'는 올해 상반기에만 무려 340만장 넘게 팔리며 연간 앨범 차트에서 강력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특히 이같은 오프라인 음반판매량 증가가 엑소, 방탄소년단의 경우를 넘어 가요계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종전의 흥행을 기록한 엑소와 방탄소년단 외에도 지난해 활동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이 꾸준히 60~70만장의 음반을 판매한 것은 물론, 일반적으로 보이그룹보다 팬덤이 작은 트와이스도 30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지난해 활동한 뉴이스트W와 뉴이스트 완전체, NCT, 몬스타엑스도 20만~30만장의 판매량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 글로벌 한류 인기+로열티 높은 팬덤 영향?…흥행세 엑스원이 이을까

2019년 하반기엔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데뷔한 팀 엑스원의 상승세가 눈길을 끈다. 엑스원은 지난 8월 말 데뷔와 동시에 초동(앨범 발매일로부터 1주일간 판매량) 42만장을 훌쩍 넘기며 차기 '밀리언셀러'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금까지 발매된 데뷔앨범 중에서는 최고 기록이다. 일반적으로 앨범 구매가 발매 첫주에 몰리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이들의 상승세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프로듀스 X 101' 출신 보이그룹 엑스원(X1)이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비상 : 퀀텀 리프(비상 : QUANTUM LEAP)' 발매 기념 데뷔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타이틀곡 '플래시'는 하우스와 퓨처트랩이 접목된 EDM 장르로, 비상을 꿈꾸는 엑스원의 탄생과 포부를 담은 곡이다. 2019.08.27 mironj19@newspim.com

최근의 음반 판매량 증가 추이를 통해, 오프라인 시장이 팽창하고 있다는 의견은 종종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보이그룹의 충성도 높은 팬덤이 음원 구매보다 음반 구매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중성이 담보돼야 높은 순위를 기록하는 음원차트보다 음반차트에서는 물량공세를 통해 상위권에 올라가는 것이 가능하다. 내 가수 1위 만들기 전략이 판매량 증가로 이어진 듯하다"고 말했다.

늘어난 한류 팬덤의 영향도 있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중국이나 해외에서 음반을 대량으로 공동구매하는 경향이 늘어났다. 방탄소년단 같은 글로벌 팬덤을 갖춘 그룹은 국내 팬들이 음반소비에 집중한다기보다 절대적으로 한국 가수들의 음반을 사는 이들이 늘었다고 볼 여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