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조희연 “통폐합 송정중학교, 유지하는 방안도 고민”

유지시 예상되는 문제에 대해 교육부와 소통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6: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송정중 통폐합’ 정책 철회 가능성을 내비쳤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김학선 기자 yooksa@

조 교육감은 18일 출입기자간담회에서 “유지할 때 또 다른 문제가 예상된다”며 “그런 문제까지 교육부와 소통하고 있고 거의 보완 지점을 찾았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마곡2중 신설을 위해 송정중·공진중·염강초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다. 공진중과 염강초는 지난 2~3월 통폐합이 확정됐다. 송정중의 경우 지난 16일 행정예고 기간이 끝났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지금은 유지, 폐교 둘 중 하나만 고민하고 있다”면서도 “(유지했을 때) 지원금을 안 준다든지 교육부 패널티가 있지 않나”고 전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다음 달 최종적으로 송정중 통폐합 확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