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전문가들 “북미, 실무협상 재개 위해 뉴욕채널 가동했다”

“실무협상 열려도 비핵화 조치 이끌어내기는 어려워”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09:2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북한과 미국이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실무협상을 위해 뉴욕 채널, 즉 유엔주재 대표부를 위한 사전 물밑작업을 벌이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관측이 나왔다.

조지프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지금 뉴욕 채널이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이번 실무협상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 공동선언 합의사항 이행을 위한 로드맵을 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버트 매닝 애틀란틱 카운슬 선임연구원 역시 "미 국무부가 현재 뉴욕채널을 통해 북한과 비핵화 실무협상 준비 대화를 이어가고 있으며, 양국 간 뉴욕 채널이 유용하다는 것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은 미국이 수용할 수 없는 최대치의 요구를 할 것이며 충분한 검증 조치를 거부하며 미국의 적대정책을 비난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재개돼도 실질적인 북한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내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켄 고스 미 해군분석센터(CNA) 국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뉴욕 채널을 포함한 북미 양국의 선호 경로를 통해 실무협상 사전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스 국장은 특히 "북한이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성명과 최선희 부상 담화에서 체제안전과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한 이유는 미국이 협상장에 들어와 북한의 제안에 놀라지 않도록 하기 위한 사전 준비작업"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현재 뉴욕 채널이 가동되고 있느냐'는 RFA의 질의에 “현재 발표할 만남은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국무부는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의 9월말 협상 재개를 위한 약속을 환영한다”며 “합의된 시간과 장소에서 이러한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