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중국기업] 마윈이 '얼굴' 보고 투자한 AI 유니콘 쾅스커지

마윈, 얼굴인식 기술 높이 평가 3700만위안 투자
최근 IPO 신청서 제출, 상장여부는 아직 불투명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QR코드에 이어 차세대 결제시스템으로 부상중인 얼굴인식 기술의 최강자 중국 쾅스커지(曠視科技,메그비)가 최근 홍콩 증권거래소에 IPO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주목 받고 있다.

중국 인공지능 유니콘기업인 쾅스커지(曠視科技)는 중국 최고 명문대학 칭화대학 출신인 인치(印奇), 탕원빈(唐文斌), 양무(楊沐) 3명이 창업한 AI전문 기업이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31세로 모두 중국 컴퓨터과학 분야 최고 권위자인 칭화대학의 야오치즈(姚期智) 교수의 제자이기도 하다.

쾅스커지 창업자인 탕원빈, 인치, 양무(좌측부터)[사진=바이두]

쾅스커지는 2011년 10월 8일, 3만위안의 자본금으로 설립됐으며, 2만 2500위안을 투자한 인치가 CEO를 맡았다. 인치는 시각적 식별을 하는 비주얼 아이덴티티 시스템(Visual Identity System)이 주전공이다. 탕원빈은 이미지 처리 기술을 담당하며, 양무는 시스템 구조와 데이터 서치를 책임지고 있다. 현재 인치, 탕원빈, 양무는 각각 8.21%、5.9%、2.7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쾅스커지는 중국 AI분야에서 상탕커지(商湯科技), 이투커지(依圖科技), 윈충커지(雲從科技크)와 함께 컴퓨터비전(computer vision, CV) 업계의 '네 마리 작은 용'으로 불린다. 컴퓨터비전은 카메라, 스캐너 등의 장비를 통해 입력 받은 영상 이미지를 분석하여 컴퓨터나 로봇 등에 시각 능력을 부여하는 기술로 AI의 핵심 기술 중 하나다.

인공지능 분야에 관심이 많았던 알리바바는 자회사인 마이진푸를 통해 쾅스커지에 3700만달러를 투자했다. 이런 인연으로 마윈은 2015년 독일 하노버 전자통신전시회(CeBIT) 기조 연설에서 쾅스커지의 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해 독일 우표를 구매하는 시연을 해보인 바 있다. 이후 쾅스커지는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CEO인 인치는 2016년 글로벌 유력매체 포브스(Forbes)이 선정한 30세 이하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리더에 뽑히기도 했다.

쾅스커지는 2016년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세기의 대전’으로 인해 한참 인공지능 열풍이 불기 시작한 후 지금까지 총 12차례의 투자를 받아 기업가치 800억달러 규모의 회사로 성장했다.

올해 1월, 쾅스커지는 'Face++쾅스'에서 'Megvii쾅스'로 전환하는 발전계획안을 제시했다. 이는 최초 얼굴인식 알고리즘 업체에서 스마트사물 인터넷솔루션기업으로 변신함을 의미한다. 쾅스커지는 현재 시장관리, 물류, 소매, 토지부동산, 스마트폰, 금융 등 분야에 AI기술을 융합해 ‘AI+IoT’를 개인, 도시, 공급체인(기업) 등 세 분야로 나누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쾅스커지의 변화[사진=바이두]

쾅스커지의 주요 고객은 알리바바, 화웨이, 레노버 등 일반 기업은 물론 중국공안부, 국가세무총국 등 국가기관에 걸쳐 광범위하게 포진해있다. 

쾅스커지는 2019년 상반기 매출액에서 작년대비 2.1배 상승한 9억 4900만위안을 기록하며 본격적인 고속 성장 단계에 들어섰다. 하지만 대규모 기술연구개발 투자와 우선주 공정가격변동 등으로 인해 올해 상반기 52억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 회사는 도시사물인터넷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며 전체 수입의 73.2%에 해당하는 6억 9400만위안의 매출을 올렸다. 또한 개인사물인터넷 솔루션 분야에서 전체 매출액의 13.1%에 해당하는 1억 2400만위안의 수익을 창출했다. 이 분야는 소프트웨어의 여러 기능 중에서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만 이용 이 가능한 서비스다. 공급체인 사물인터넷 매출은 5%에 그쳤다.

쾅스커지는 경영진이나 최대주주에게 보다 많은 의결권을 주는 차등의결주를 발행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지난달 25일 AI분야에서는 처음으로 홍콩 증권거래소에 IPO 신청서를 제출했다. 창업 8년만에 IPO 신청서를 제출한 쾅스커지의 상장 성공 여부는 나머지 네 마리의 작은 용에게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시장은 쾅스커지 경영이 적자인 점 등을 들어 IPO 상장이 성공할지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다. 

hanguogeg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