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내 빈집 3천채..빈집활용 도시재생 본격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1:4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내에 있는 빈집이 약 3000채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들 빈집을 대상으로 하는 '빈집활용 도시재생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서울 전 지역에 대한 빈집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1년 이상 방치된 빈집은 2940채(무허가 건축물 357호 포함)로 집게됐다. 이는 서울시 총 주택의 0.1% 수준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서울시가 한국감정원에 위탁해 지난해 11월부터 이뤄졌다.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전기 상수도 단수 정보, 무허가주택, 경찰서·소방서 등이 범죄와 화재 예방을 위해 관리 중인 공폐가 주택 1만8836채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최종 빈집으로 확인된 2940채는 추정치 대비 16% 수준이다. 멸실됐거나 거주민이 지방과 해외로 장기 출타 중인 곳, 전기를 일시적으로 사용하는 작업실, 가정용 계량기를 설치한 근생·창고·교회와 같은 비주택인 경우 등이 포함돼 있어 빈집 추정치와 실제 조사 결과가 차이를 보이게 됐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빈집의 주택 유형을 보면 단독주택(다가구 포함)이 78%(2293채)로 가장 많았다. 철거 등이 필요한 노후 불량주택(3~4등급)은 54%에 해당하는 1577챠였다. 자치구별로는 △용산구(348채) △종로구(318채) △성북구(184채) △강북구(180채) 등에 빈집이 분포했다.

[사진=김학선 기자]

서울시는 빈집 실태조사 완료로 추진 대상 사업지가 구체화됨에 따라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오는 2022년까지 빈집 1000채를 매입해 임대주택(청년·신혼부부) 4000가구를 공급하고 커뮤니티 시설과 주민편의시설 등을 조성해 낙후된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는 장기간 방치돼 도시미관 저해, 범죄 장소화, 화재, 붕괴 우려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빈집을 매입해 신축하거나 리모델링한 후 ‘청년·신혼부부주택’이나 ‘주민커뮤니티 시설’로 활용하는 서울시 도시재생사업이다. 저층 주거환경 개선 및 지역경제 활력 증진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이번 빈집실태조사는 그 일환으로 시행됐다.

또한 각 자치구에서 체계적인 빈집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는 등 각 자치구와도 협력해 프로젝트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빈집실태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빈집 활용 도시재생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며 “빈집을 활용해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난 해소와 다양한 주민참여공간 확보, 공유경제 실현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과 같은 새로운 변화와 활력을 불러일으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