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中재정부 부부장, 무역협상 위해 대표단 이끌고 내일 방미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1:0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랴오민(廖岷) 중국 재정부 부부장이 내일(18일) 무역협상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한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랴오 부부장이 내달 워싱턴D.C.에서 진행될 미중 고위급 경제·무역회담을 앞두고 18일 미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날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10월 고위급 협상에 앞서 차관급으로 구성된 실무협상이 오는 19일부터 워싱턴D.C.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랴오 부부장은 중앙재정위원회 부주임직을 겸하고 있다. 

지난 6월 29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마주 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