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아레나 효과만 2500억”, ‘음악도시’ 추진하는 서울시

5년간 4818억원 투자, 글로벌 음악도시 도약 목표
서울아레나 등 4대 ‘축제’ 거점 구축, 공연 활성화
음악콘텐츠 육성 및 일자리창출로 미래 먹거리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1:4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6조6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국내 음악콘텐츠 시장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한다. K-POP을 중심으로 한 산업 육성으로 새로운 관광자원 및 일자리창출 등을 목표로 한다. 주요 거점인 서울아레나 경제효과만 2500억원에 달해 미래 산업으로 관심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서울시는 16일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5년간 4818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서울시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5년간 4818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세부계획을 설명하는 유연식 문화본부장. 2019. 09. 16. peterbreak22@newspim.com

유연식 문화본부장은 “영국 리버풀이나 미국 아스펜 등 음악을 통해 세계적인 창의도시, 관광도시로 발전할 사례가 적지 않다”며 “서울에는 국내 전체 음악공연의 77%, 음악인의 46%, 음악기업의 62%가 몰려있다. 이런 인프라를 활용해 글로벌 음악도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음악도시 도약을 위한 서울시의 3대 목표는 △음악으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 △음악인(음악산업)이 성장하는 도시 △세계인과 교류하는 글로벌 음악도시 등이다.

이중 핵심은 노들섬 복합문화공간, 서남권 종합공연장 등 장르별 4대 거점 구축이다. 경제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노들섬 복합문화공간(9월), 서울아레나(2023년 12월), 서울클래식홀(2024년), 서남권에 부족한 공연 인프라를 보완할 좌석 총 1500석 이상의 대공연장(2024년) 등 다양한 공연이 가능한 공연거점을 확충한다.

국악은 ‘서울국악센터’ 설치와 함께 남산과 돈화문국악당을 중심으로 창작활동 공간을 제공하고 우수 국악작품을 선발해 국제축제 참가, 국악 콘텐츠의 디지털화 등도 새롭게 지원한다.

인디 분야는 한국 인디음악을 ‘서울 라이브(Seoul Live)’라는 이름으로 브랜드화해 외국인관광객이 많이 찾는 공항과 서울역 등에 집중 홍보한다. 또, 다양한 인디공연을 한 곳에서 예매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플랫폼도 새롭게 구축한다.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2023년 12월 개관이 목표인 창동 서울아레나는 1만8400석의 아레나와 2000석의 중형공연장을 구축할 예정인데 연간 100회 이상의 공연 등으로 2500억원 규모의 경제효과와 1만2000여개의 관련 일자리창출, 50만명 이상의 해외 관광객 유치 효과 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K-POP 중심의 국내 음악시장 규모는 약 6조6000억원. 서울시는 거점 중심의 축제 활성화로 이를 극대화,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음악으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위해서는 음악동아리 연습‧공연 장소 대여, 악기교습 등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생활문화지원센터(25개소→107개소)와 음악 등을 통해 아동‧청소년의 놀 권리를 실현하는 전용공간 예술교육센터(3개소→13개소)를 2023년까지 각각 4배 확충한다.

사계절별 대표 음악축제는 총 6개가 열린다. 기존 ‘서울드럼페스티벌’(5월, 봄)과 ‘인디음악축제’(9~10월, 가을)와 함께 여름에는 ‘서울국악축제’(6월)와 ‘한강썸머 뮤직페스티벌’(8월), 가을엔 ‘서울뮤직페스티벌’(9~10월), 겨울엔 ‘서울클래식음악축제’(11월~12월)가 새롭게 선보인다.

올해는 ‘제1회 서울국악축제’(9월 6~29일, 서울광장 및 북촌한옥마을)와 ‘제1회 서울뮤직페스티벌’(28일~10월 6일, 광화문일대)을 우선 개최한다.

아울러 음악으로 세계와 교류하고 세계에서 찾아오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음악관광을 활성화하고 국제적인 음악행사를 서울에 유치‧개최한다.

[사진=서울시]

전문가 검토와 시민 설문조사를 통해 서울 시내 음악명소 50곳을 매년 발굴해 ‘서울의 음악명소 50’라는 이름으로 명소화한다. 또 2023년 말 개관을 앞둔 ‘서울아레나’ 내에 한국 대중음악 100년사를 아카이빙한 ‘대중음악 명예의 전당’을 조성, 상설 전시‧체험 프로그램이 열리는 새로운 음악관광 명소로 만든다.

내년 상반기에는 70여개 도시 음악 전문가 300여명이 참여하는 ‘뮤직시티즈컨벤션(MCC)’를 첫 개최한다. 또, 음악도시를 표방하는 전 세계 도시들 간 정책교류의 장인 ‘국제음악도시 협의체’도 서울시 주도로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시민이 언제 어디서나 일상에서 음악을 누리고 음악이 서울을 대표하는 경쟁력 있는 문화콘텐츠 중 하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