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문대통령, 검찰 수사방해...정치적·법적 책임질 것"

16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09:4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서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검찰수사 보도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이며 방해라고 비판했다. 또한 올해 추석 민심은 조 장관과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분노로 가득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9.09 kilroy023@newspim.com

황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내가 확인한 현장의 민심은 한마디로 분노 그 자체다”며 “범법자를 뻔뻔하게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고 한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이라도 국민 뜻대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 문제는 개인과 일가의 비리를 넘어서 정권 인사들이 대거 가담한 권력형 게이트로 드러나고 있다”라며 “의혹 수준을 넘어서는 증언과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검찰은 조국 부부와 권력형 부패 카르텔에 대해 공정, 신속,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에게 분명히 경고한다.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며 “조국의 부당한 검찰 인사 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수사 보도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 외압이며 수사방해”라고 규정했다.

황 대표는 또한 “문 대통령이 조국에 대한 수사 방해를 계속한다면 정치적, 법적 책임도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란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조국 게이트 장기화로 인한 국정 붕괴에 대한 문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모두 책임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뜻을 같이하는 모든 분들과 힘을 합쳐 반드시 현 정권의 불공정, 불의, 불법을 심판할 것”이라며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힌 정권은 결단코 불행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국민의 이름으로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