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16~22일 서울 '차 없는 주간' 운영..22일 세종대로 '차없는 거리' 조성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09:3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민들에게 자동차를 이용하지 않고 친환경 교통수단의 필요성을 느끼게 하는 '차없는 주간'이 시작된다. 이와 함께 차없는 주간 마지막날인 오는 22일 일요일은 세종대로와 덕수궁길 일대가 하루 동안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된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22일까지 한 주를 '서울 차없는 주간'으로 지정하고 각종 행사와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오는 22일을 '서울 차 없는 날 2019'로 지정해 다양한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올해 차 없는 주간의 주제는 ‘시민이 걷는다, 서울이 숨쉰다!-함께해요~녹색교통지역’이다. 차없는 주간(9.16~9.22)에는 승용차 이용 자제를 권장한다.

차 없는 날은 지난 1997년 프랑스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맙시다(In Town Without My Car !)'라는 시민운동으로 시작해 전 세계 47개국 2000여 도시에서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에서도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서울 차 없는 날'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차없는 주간 동안 시민들에게 자동차 이용을 억제하고 녹색 친환경 교통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하는 홍보와 캠페인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청 신청사 서편에 ‘서울 차 없는 날’ 상징조형물을 설치해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는 강한 메시지를 시민들에게 전달한다. 조형물은 차가 쇠사슬과 자물쇠에 잠겨있는 형태로 ‘차를 (운행하지 않고 문을) 잠그면 녹색도시가 열린다’ 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와 함께 차 없는 주간 동안 소속 직원 및 산하기관에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특히 18일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과 자치구 부설주차장을 전면 폐쇄해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보도용차량, 긴급차량을 제외하고는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도록 한다. 특히 올해는 매월 넷째 주 수요일에 실시하는 ‘대중교통이용의 날’을 차 없는 주간 9월 18일 (수) 연계해 실시함으로써 시민불편을 줄이고 행사 간 시너지 효과도 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티머니복지재단과 대중교통이용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차 없는 주간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서울 차 없는 날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대중교통 이용 인증 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면 추첨으로 600명에게 티머니카드 1만원 권을 지급한다. 당첨된 티머니 카드는 22일 서울 차 없는 날 행사장에서 수령한다.

오는 22일 세종대로에서 열리는 '서울 차 없는날 2019'행사에서는 환경관련 다양한 퍼포먼스,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차없는 거리는 22일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세종대로 (광화문~서울광장) 및 덕수궁길(대한문~월곡문로터리) 일대에서 운영된다.

시는 차 없는 거리로 지정된 세종대로 1.1km 구간을 세 가지 주제로 나누어 다양한 놀이, 체험, 휴식 공간으로 조성한다. 특히 올해 확대된 덕수궁 일부 구간은 시민들이 덕수궁 돌담길을 걸으면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도록 조용한 휴식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올해 서울 차 없는 날 행사는 녹색교통지역 시행에 따라 차 없는 거리를 확대하고 시민들이 마음껏 걷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시민들께서는 차 없는 날 행사에 많이 참여해주시고 앞으로도 기후변화대응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교통문화에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