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 부회장, 추석 현장경영..사우디 지하철 공사현장 방문

해외건설현장 첫 방문..명절에 일하는 임직원 격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5일 16:3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5일 2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5일 삼성물산이 건설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방문,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갔다.

이재용 부회장이 15일 삼성물산이 건설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을 격려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 관계사의 해외 건설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프로젝트 완수를 위해 명절에도 쉬지 않고 업무에 매진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는 도심 전역에 지하철 6개 노선, 총 168km를 건설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광역 대중교통 사업으로 오는 2020년 준공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압둘라 빈 압둘 아지즈(Abdullah Bin Abdul Aziz) 전 국왕의 왕명에 의해 시작됐다.

삼성물산은 스페인의 FCC, 프랑스의 Alstom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6개 노선 중 3개 노선의 시공을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추석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계신 여러분이 고맙고 자랑스럽다”며 “중동은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어 여러분의 땀방울이 새로운 기회를 내일의 소중한 결실로 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방한한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승지원으로 초청해 미래 성장 산업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이 부회장의 명절 기간 중 해외출장은 이번이 다섯번째다. 설이었던 지난 2월에는 중국으로 출국해 시안 반도체 공장 2기 라인 공사 현장을 살펴보고 연휴에 근무하는 임직원을 격려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