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조국 5촌 조카, 인천공항서 긴급 체포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 실소유주 의혹

  • 기사입력 : 2019년09월14일 11:1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를 검찰이 긴급 체포했다. 조모씨는 조국 장관 일가족이 투자한 '조국 가족펀드'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실소유주로 의심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14일 해외 체류중이던 조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씨를 서초동에 있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사모펀드와 관련한 여러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조씨는 조 장관 관련 의혹이 언론에서 제기된 지난달 중순 해외로 출국했다. 이는 수사를 앞두고 이뤄진 출국이라서 의혹을 키웠다. 당초 필리핀에 있던 것으로 알려진 조씨는 최근 베트남으로 거처를 옮겼다는 얘기도 나왔다.

검찰 /김학선 기자 yooksa@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