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투자 부적격’으로 전락한 포드...자동차산업 전환기적 고통?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자동차 회사 포드의 투자 등급이 ‘투자 부적격’을 뜻하는 ‘투기 등급’으로 전락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9일(현지시간) 포드의 회사채 등급을 투자 적격 등급인 기존 ‘Baa3'에서 투기 등급인 ’Ba1'으로 하향 조정했다.

포드 자동차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무디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1000억달러 가량의 채무를 지고 있는 포드의 현금 흐름과 수익 개선 노력이 기대에 못 미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요 시장에서 수요가 둔화되고 자동차 산업이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공유차량, 배기가스 규제 강화 등 전례 없는 속도의 변화에 직면한 시기에 포드는 여러 가지 운영상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부연했다.

포드 자동차는 수익성을 개선하고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신기술 개발을 위해 110억달러(약 13조1065억원)를 들여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대대적인 감원에 나선 데다 영국 엔진공장을 폐쇄하고 남미 대형트럭 사업도 접는 등 유럽과 남미 사업도 축소하고 있으며, 전기차 개발 비용을 줄이기 위해 독일 폭스바겐과 파트너십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정리해고 비용 등 지출이 발생해 지난 2분기 순익이 전년동기 대비 86% 급감했다.

이 날 무디스의 강등 발표 후 뉴욕증시의 시간 외 거래에서 포드의 주가는 3% 이상 급락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