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일본수출규제 대응예산’, 경기도의회 본회의 만장일치 통과

이재명 “산업계와 중소기업에 든든한 지원 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5:5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경기도가 일본정부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편성한 326억원 규모의 ‘2019년 제3회 추가경정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 예산안’이 10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10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기도의회 제338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에 따라 “일본 정부의 경제 침공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한층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8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산업계의 타격이 우려되던 지난 8월 초 도의회가 민첩하게 긴급 제안해준 덕에 의회와 집행부가 한마음으로 추경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2회 추경 이후 50여일 만에 신속하게 이번 추경을 심의‧의결해준데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번 추경예산은 수출규제 여파가 미친 산업계, 특히 중소기업에 든든한 지원이 될 것”이라며 “관련 예산이 차질없이 투명하게 집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태풍 피해와 관련해선 “경기도를 강타한 태풍으로 인해 안타까운 인명 피해와 더불어 농작물과 시설물 등에 피해가 있었고, 한가위 특수를 기대하던 지역상권도 타격을 입었다”라며 “신속한 피해 복구를 통해 도민들의 우려를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의결된 총 326억원 규모의 ‘일본수출규제 대응사업 예산안’은 △연구개발(R&D) 분야 225억원 △자금지원분야 100억원 △전략수립분야 1억원 등이다.

도는 이번 예산을 활용해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을 통한 수입시장 다변화 및 첨단기술 국산화 도모 △반도체 중심 국산화 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 △대‧중소기업 공동 R&D 및 판로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도모 등 ‘3대 과제’를 집중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액’은 총 26조6799억원으로 지난 제2회 추경예산 보다 1600여 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