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많이 떨어졌다"...기관, 콘텐츠·엔터주 저가 매수 나서

기관, 9~10일 콘텐츠·엔터 등 미디어주 집중 매수
'5G 통신장비주→콘텐츠주' 교체매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08:5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기관투자가들이 최근 코스닥 시장에서 콘테츠주, 엔터주 등 미디어 관련 종목을 대거 사들였다. 주가 상승 폭이 큰 5G(5세대 이동통신) 관련 종목 비중을 줄이고, 그동안 주가가 내렸던 콘텐츠·엔터주 비중을 늘리면서다.

[자료=키움증권HTS]

11일 한국거래소 따르면 드라마 콘텐츠 기획·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은 10일 6만8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주가는 소폭 내렸지만 기관 투자자들은 12억원 순매수를 기록하며 이틀 연속 매수 행렬을 이어갔다. 전날 기관 투자자는 스튜디오드래곤을 84억원(투신 26억원, 사모펀드 53억) 어치 순매수하며 주가를 8.14% 끌어올렸다.

영화·방송 콘텐츠 제작사 제이콘텐트리와 드라마 콘텐츠 기획·제작사 에이스토리에도 9일 기관 투자자 각각 15억원, 10억원 가량 담아 3.85%, 15.34% 상승했다.

A자산운용사 주식운용 임원은 "코스닥에서 일부 펀드가 상승 폭이 컸던 5G, 2차전지 종목에서 이익을 실현하고 있고 상대적으로 많이 빠졌던 콘텐츠주로 교체매매한 수요가 있었던 걸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전날 주요 5G 통신장비주는 하락세를 보였다. 무선통신·방위 산업에 쓰이는 트랜지스터·전력증폭기 생산 업체 RFHIC는 10.55% 내렸다. 무선통신 기지국에 장착되는 장비·부품류 등을 생산·판매하는 케이엠더블유도 8.16% 떨어졌다.

저점매수에 나선 기관 수요도 있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 4월 아스달연대기 티저영상 첫 공개 이후 고점대비 30.00% 떨어졌다. 연초 5만원선을 넘나들던 제이콘텐트리도 4만원선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B자산운용사 운용본부장은 "그동안 콘텐츠주 주가가 많이 빠져 낙폭이 과대하다고 봤다"며 "시진핑 주석의 방한 논의로 한한령이 풀릴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다만 "콘텐츠주가 코스닥 주도주가 되려면 실적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수준)이 좋아져야 하는데, 3분기 실적 전망치가 좋지 않아 주도주까지 가기엔 무리"라며 "아직까진 기대감을 반영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C자산운용사 주신운용본부장도 "콘텐츠주 상승은 컨센서스가 좋아서라기 보단 기관 투자자들이 그동안 상대적으로 덜 오른 종목을 담았기 때문"이라며 "전날 기관 수급은 일시적 현상으로 코스닥 주도주 변화로 보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에프엔가이드 실적추정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7.37% 증가한 1328억원원, 영업이익은 33.84% 줄어든 142억원로 집계됐다. 제이콘텐트리는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0.19% 증가한 1573억원, 영업이익은 16.87% 늘어난 213억원으로 나타났다.

펀드매니저들은 당분간 5G 관련 종목이 코스닥 주도주 자리를 다시 넘볼 것으로 전망했다.

D 자산운용사 임원은 "콘텐츠주와 같은 낙폭과대주 반등은 짧을 가능성이 있다"며 "그동안 많이 올랐던 코스닥 5G 관련 종목에서 일정 부분 조정이 나타나고 있지만, 실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어 방향성이 꺾였다고 보긴 이르다"고 전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