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英 하원, 존슨 조기총선 동의안 '또' 부결...찬성표 더 줄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8: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2: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영국 하원이 10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총리가 두 번째로 제출한 조기총선 실시 동의안을 또 부결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하원은 존슨 총리의 동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93표, 반대 46표로 부결했다.

5년 고정 임기제인 하원이 임기 만료 전에 총선을 치르기 위해서는 하원의원(정수 650명)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하지만 이날 찬성표는 293표에 불과, 요건(434명)에 크게 미달했다. 노동당 등 야당이 반대하거나 기권한 탓이다. 지난 4일 표결에서 나온 찬성표 298표보다 더 줄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조기총선 실시 시점을 내달 15일로 제안한 바 있다.

존슨 총리는 전날인 9일 밤 의회 해산과 조기총선 실시를 요구하는 동의안을 하원에 제출했다. 이에 하원은 동의안에 대한 심의를 실시하고 표결을 진행했다.

존슨 총리는 오는 10월 31일 유럽연합(EU)과의 합의 유무와 상관없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강행하겠다는 계획이지만, 노동당 등 야당이 이를 틀어막고 나서 어려움에 빠진 상황이다.

노동당을 비롯한 야당이 발의한 '노 딜 브렉시트' 저지 법안은 지난 4일과 6일 각각 하원과 상원을 통과하고, 전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재가를 받아 법률화됐다.

존슨 총리는 총선을 통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여당 보수당의 단독 과반을 실현, 노 딜 저지 법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계산을 하고 있다.

영국 의회에서 4일(현지시간) 하원 표결 결과 발표 듣는 보리스 존슨 총리. 2019.09.04.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