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매체 "철면피 南, 남북교착 원인 스스로 돌이켜봐야"

4.27 판문점 선언·9.19 군사분야합의 南 위반 주장
美에는 '대화 손짓' 南에는 '무력시위' 이중적 행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08:5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선전매체를 동원해 남북관계 경색국면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는 기존 행보를 이어가며 '반구저기'(反求诸己. 잘못의 원인을 돌이켜 자기 자신에게서 구하다) 자세를 요구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0일 '자신들의 행태부터 돌이켜보아야'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북남관계의 교착상태에 대해 누구보다 자기를 돌이켜봐야 할 상대가 바로 남조선(남한) 당국"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요즘 남조선 당국이 여기저기 돌아치며 마치 북남관계가 풀리지 않는 원인이 다른데 있는 것처럼 변명하고 있다"며 "또한 저들의 그 무슨 대북정책의 일관성과 그에 대한 지지를 역설했는데 참으로 철면피하다"고 했다.

북한 조선중앙TV 보도 일부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사진=조선주앙TV 캡처]

또한 "말로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는데서 군사적 긴장 상태 완화와 신뢰구축이 필수적이라고 외워대면서 그와는 정반대로 행동해 북남관계를 오늘의 지경으로 만든 것이 과연 누구인가"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4.27 판문점 선언, 9.19 군사분야합의를 남측이 위반했다며 "미국과 야합해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극히 모험적인 '2018 맥스 썬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감행했다"고 했다.

이어 "오늘에 이르기까지 각종 명목의 북침전쟁연습들을 광란적으로 벌리고 있다"며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과 국방예산 증액을 문제시 했다.

매체는 "북남합의 정신을 위반한 저들의 이런 행태는 선반 위에 올려놓고 제 할 바는 하지 않으면서 분주다사하게 밖에 나가 돌아다닌다고 해서 해결될 것이란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 록히드마틴사(社)의 F-35 스텔스 전투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지난해 4월과 9월의 초심을 버리고 외세와 함께 동족을 반대하는 북침전쟁소동과 무력증강책동에 매달려온 저들의 행태에 대해 심각히 돌이켜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미국에게는 '대화의 손짓'을 하면서 남한을 향해서는 '무력시위'를 이어가는 이중적 행보를 보여 주목된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9일 담화를 통해 이달 하순께 미국 측과 직접 만나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반대로 북한은 10일 새벽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하며 한반도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