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일본인 10명 중 8명 “한일관계 개선해야, 지소미아 종료 반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8: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국민 절대 다수는 한일 관계 개선을 희망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는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사진= 로이터 뉴스핌]

일본 민영방송 TBS 계열의 JNN이 7~8일 일본 유권자 11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9%는 ‘한일 관계를 개선하는 쪽이 좋다’고 답했다. ‘이대로 좋다’는 답은 13%에 그쳤다.

다만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76%가 ‘이해할 수 없다’고 답했고 9%만이 ‘이해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데 대해서는 59%가 ‘타당하다’고 답했다. 이는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24%보다 두 배 이상 높은 비율이다. 17%는 답변을 보류했다.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50%는 ‘조기에 개최해야 한다’고 답했고 38%는 ‘조기 개최할 필요없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57%로 지난달에 비해 3.1% 하락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