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NHK "한국, RCEP 회의서 日수출규제 비판 안해"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6: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한국 정부가 8일 태국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장관급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 등을 비판하지 않았다고 NHK가 보도했다. 연내 타결을 목표로 하는 만큼 RCEP 협상을 우선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9일 NHK는 이번 회의의 의장국인 태국 관계자 등을 인용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 측의 비판이나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4일 수출심사 우대국(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달 중국에서 열린 RCEP 장관급 회의에서 "일본의 조치는 개방적이며 규범에 기초한 무역체제를 지행하는 RCEP 취지에 위반한다"며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일본 경제산업성 측은 한국의 문제제기에 "RCEP과 관계없는 사항"이라고 주장하면서, 양국의 입장 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8일 태국에서 열린 RCEP 장관급 회의에선 한국 정부로부터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에 대한 지적이 나오지 않았다. NHK는 "태국 측이 회의에 앞서 한국에 'RCEP 타결이 우선돼야 할 때 한일 문제를 거론해선 안된다'고 우려했었다"며 "한국도 이런 상황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방송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 후 취재에 응하지 않고 회장을 떠났다. 

한편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RCEP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다국 간 무역교섭의 마지막 국면에 접어들었다"며 "더욱 깊이있는 교섭으로 연내 타결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왼쪽 첫번째)이 7월 26일 중국 정저우 쉐라톤호텔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제27차 공식협상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즉시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