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법‧정의 뭉개버린 구제불능 조국 임명 경악”

“분열‧갈등 화신 문 대통령, 낯 부끄러운 줄 알라”
“공정과 양심 버린 오늘,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1:5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바른미래당이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이건 나라인가. 나라꼴이 진짜 우습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연찬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5 leehs@newspim.com

김 대변인은 “위선 ·편법·거짓의 화룡점정 조국이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된 것이다. 나라가 어떻게 되든 말든 '명불허전의 조국 사랑'이 놀랍다”며 “국론 분열의 표상인 조국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은 '민심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면서 “법무부장관은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실현하는 큰 축이다. 고소·고발로 점철된 조국과 ‘법치 분쇄기’ 가족 등 일가가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국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인간개혁이 시급한 사람”이라며 “‘수치심 모르는 조국’으로 법무부(法務部)는 이제, ‘법이 없는 부처’(法無部)가 됐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분열과 갈등의 화신인 문 대통령, 낯 부끄러운 줄 알라”며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조국 임명으로 인한 '회복불능의 혼란',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문 정권은 국정 전면에 내세운 ‘평등· 공정· 정의’의 간판을 당장 떼라. '싸구려 위선 정부'에서 쓸 단어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