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바이 차이나' 지속, 외국인투자자 소비재 대신 은행주 선호

외자 기술 및 소비재주 매도세 뚜렷, 은행 인프라 종목 담아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1:3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증시의 반등 조짐에 7일 연속 증시에 해외자금이 유입된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이 은행주와 인프라 관련주 등을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있다. 

증권시보(證券時報)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주(2일~6일) 280억 800만위안에 달했던 북상자금(北上資金,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은 주간 유입규모으로는 사상 두번째다. 해외 투자자들이 보유한 A주 종목 규모도 1조 1500억 위안을 기록했다.

선호종목에도 변화의 조짐이 나타났다. 그동안 외자의 각광을 받았던 소비재 종목 대신 은행, 인프라, 에너지 종목에 외국인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지난주 총 852개 종목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투자가 늘어난 가운데, 섹터별로는 은행주에 가장 많은 외자가 몰렸다.

은행주는 북상자금 매입 상위 10개 종목에서 과반수를 차지했다. 농업은행(農業銀行),민생은행(民生銀行), 중국은행(中國銀行), 교통은행(交通銀行) 등 은행종목에 투자가 집중됐다. 그 밖에도 인프라, 에너지 종목들이 해외 투자자들의 각광을 받았다.

반면 기술주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집중매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5G 통신부품 대장주로 꼽히는 창신커지(長信科技,300088.SH)의 1500만 주 이상의 지분이 매각된 것으로 집계됐다. 소비재 대표주인 우량예(五粮液)도 지난주 약 9억 위안에 달하는 주식이 매도됐다.

이와 관련해 대동(大同) 증권은 “금융, 인프라, 에너지 종목의 주가 흐름은 지난 2분기 침체된 양상을 보였다”며 “그동안 강세를 보인 소비재, 기술주들과 대비해 주가 상승 여지가 상대적으로 클 것”으로 예측했다.

앞으로도 ‘바이 차이나’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관들은 글로벌 벤치마크 지수인 FTSE 러셀지수와 S&P 다우존스 지수의 A주 편입 확대에 대규모 해외 자금의 유입을 점치고 있다.

시난(西南) 증권은 오는 9월 23일 FTSE 러셀지수가 A주 편입 규모를 확대하면서 당일 해외 자금 유입규모가 사상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