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미중 무역전쟁 홍콩사태 논의, 중국공산당 4중전회 10월 개최

주석 임기제 삭제 후 20개월만의 중전회 주목
공산당 조직강화 시진핑 체제 공고화에 초점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중국공산당은 오는 10월 베이징에서 '제19기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4중전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 신중국 건립 70주년에 열리는 이번 4중전회는 공산당의 조직강화와 발전 방향을 비롯하여 미중 무역전쟁, 홍콩시위 사태 등을 주요 현안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4중전회(中全會)는 2018년 2월 헌법상 국가주석의 임기제한 규정을 삭제하는 의결을 한 3중전회(2018.2.26~2.28) 이후 20개월 만에 열리는 전체회의다.

통상의 경우라면 2018년 가을에 열려야 할 3중전회가 같은해 2월로 앞당겨지면서 당초엔 4중전회 역시 1년 앞당겨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검토끝에 당대회 3년차인 올해 가을 정상적으로 열리게  됐다.      

일반적으로 전체회의 개최가 확정되면 일정을 공개하지만 올해는 아직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발표가 없는 상태다.

제17기 중앙위원회 제6차 전체회의(6중전회) 모습[사진=바이두]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저명한 중국 정치분석가 천다오인(陳道銀)의 말을 인용해 “이번에 4중전회가 열리게 된 것은 시진핑 체제로 단결하기로 지도부의 합의가 이루어졌음을 의미한다”라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4중전회는 미중 무역전쟁에 강력 대응하기 위해 공산당 내부결속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미중 무역전쟁을 치르는 과정에서 시진핑의 대미 강경책이 공산당 내부에서 어느 정도 지지를 얻은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1일 국경절에서는 사상 최대 군사퍼레이드를 벌여 중국의 강인한 힘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했다.

중전회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의 약칭으로 매회 기에 따라 5~7차례의 전체회의를 진행한다. 일반적으로 중앙위원회가 소집하는 전체회의를 차 수에 따라 ‘중국공산당 제OO기 중앙위원회 제O차 전체회의(O중전회)’라고 한다.

1중전회에서는 당대회가 끝난직후 소집돼 중앙정치국 간부를 선출하며, 2중전회는 국가기구 지도자(국가주석, 총리 등)와 전국 정협 지도자 등에 대한 인선 등 인사 행정관련 이슈를 다룬다. 3중전회에서는 지도부 임기 내에 시행할 주요 경제개혁 정책을 결정하며,  보통 당대회 3년차에 열리는 4중전회에선 현안문제를 비롯하여 공산당의 조직강화와 발전 방향 등에 관한 내용을 의제로 삼는다. 이번 제19기 중앙위원회 회기는 2017년~2022년이다.

hanguogeg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