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르포] 제약바이오 채용박람회 '북적'…"74개 기업 정보 얻는다"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 '2019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개최
74개 기업 참여… 27곳은 현장 면접 제공, 47곳은 채용 상담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11:42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1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3일 오전 10시. 서울 양재동 aT센터는 제약·바이오 산업과 관련한 취업 정보를 얻기 위해 구직자들이 줄지어 몰렸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2019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2019.09.03 allzero@newspim.com

이날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과 함께 '2019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현장 면접 기회가 있다'는 점에 만족감을 보였다. 이날 박람회에는 총 99개 제약·바이오 기업 중 유한양행, GC녹십자 등 74곳이 참가했다. 27개 기업은 현장에서 면접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47곳은 채용상담을 진행했다. 

면접을 대기 중인 A씨(26세, 남)는 "서류, 시험 등 복잡한 사전 단계 없이 바로 면접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고 해서 박람회를 찾았다"며 "사전에 신청한 두 곳에서 면접을 볼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지원자들이 종근당 부스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2019.09.03 allzero@newspim.com

기업별 부스 앞에는 긴장한 표정의 구직자들이 정장 차림으로 이력서를 점검하면서 길게 줄을 서 있었다.

"의류를 판매해본 경험은 영업 직무를 지원할 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어요. 낮은 학점이나 토익점수를 만회하기 위해 식품 판매, 의류 판매 등 실무 경험으로 어필하세요." 학점과 토익 점수가 고민인 구직자에게 현직자가 조언을 했다.

제약바이오 산업은 전문 직종이 많아 정보를 얻기 쉽지 않은 만큼, 구직자들은 대규모 취업박람회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미약품 부스를 찾은 B씨(25세, 여)는 "생명공학을 전공해 연구·개발 직무를 지원하려는데 이 분야는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다"며 "실무자들에게 직무나 채용과 관련한 정보를 직접 들을 수 있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씨(26세, 남)는 "제약·바이오 산업 내 기업 수가 예상보다 많아서 한 번에 여러 곳의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이 좋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지원자들이 이력서 출력관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2019.09.03 allzero@newspim.com

기업별 부스 외에 인공지능(AI) 면접 체험관, 이력서 출력관, 면접 메이크업관, 사진 촬영관 등도 인기를 끌었다.

면접 메이크업을 기다리는 D씨(27세, 남)는 "금융권 채용박람회도 다녀왔는데, 사람이 훨씬 많은 것 같다"면서, "구직자가 관심을 갖는 부스가 다 같다보니 대기줄이 길다"고 말했다.

지원자가 많이 몰리면서 부스마다 대기가 길고, 충분한 정보를 얻을 시간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E씨(27세, 여)는 "여러 회사 부스를 돌아보려 왔는데 사람이 너무 몰려 대기가 길어지고 있다"며 "막상 부스 안에 들어가면 현직자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은 대기 시간에 비해 짧아서 아쉽다. 좋은 기회라 아쉬운 부분이 개선되면 좋겠다"고 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